2024-07-14 17:46 (일)
경남 항공우주 제조업 원·하청 '이중구조' 개선
경남 항공우주 제조업 원·하청 '이중구조' 개선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4.07.10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부·경남도·한화 등 협약
기업 격차 해소 인력 확보 지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항공우주산업 협력사 등이 10일 경남도청에서 '경남 항공우주 제조산업 이중구조 개선' 상생 협약을 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항공우주산업 협력사 등이 10일 경남도청에서 '경남 항공우주 제조산업 이중구조 개선' 상생 협약을 했다.

경남 항공우주 제조업체가 원·하청 격차 등 노동시장 이중구조 해소에 손을 잡는다. 고용노동부, 경남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항공우주산업 협력사 등이 10일 경남도청에서 '경남 항공우주 제조산업 이중구조 개선' 상생협약을 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박완수 경남지사, 조규일 진주시장, 장금용 창원시 제1부시장, 김성규 사천시 부시장, 손재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 윤종호 KAI 부사장,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KAI 협력사 대표 등이 참석했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2월 경남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KAI와 함께 항공우주제조업 상생협력 확산 공동선언을 하고 '지역주도 이중구조 개선사업' 공모 대상지로 경남을 선정하면서 이날 상생협약으로 이어졌다.

경남은 우주항공청, 한화에어로스페이스, KAI를 중심으로 항공우주산업이 발달한 곳이다.

창원시·진주시·사천시를 중심으로 우리나라 항공우주산업 생산액 75%를 경남이 차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