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02:08 (월)
하승철 하동군수 '한국의 영향력 있는 CEO'
하승철 하동군수 '한국의 영향력 있는 CEO'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4.06.20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개 부문 중 행정혁신 수상
68개 공약 추진… 이행 평가 A
"하동 미래 만들기 온 힘 다할 것"

하승철 하동군수가 '2024 한국의 영향력 있는 CEO'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하동군이 지난 19일 서울 중구 더프라자 호텔에서 열린 '2024년 한국의 영향력 있는 CEO' 시상식에서 행정혁신 분야에 하승철 군수가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시상식은 대한민국 경영 선진화를 이루고 새로운 경영의 모범이 되는 기업과 기관 최고 경영자를 선정해 행정혁신경영, 소통경영 등 모두 21개 부분을 주제로 시상했다.

하 군수는 지난 2022년 민선 8기 하동군수 취임 이후 '똑똑하고 지속 가능한 축소'를 기반으로 한 미래도시 비전을 통해 지역소멸에 대응하는 행정혁신 리더로 주목받아 왔다.

지난 19일 열린 '2024년 한국의 영향력 있는 CEO' 시상식에서 행정혁신 분야에 수상한 하승철 하동군수(오른쪽)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19일 열린 '2024년 한국의 영향력 있는 CEO' 시상식에서 행정혁신 분야에 수상한 하승철 하동군수(오른쪽)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그는 도시 기능과 구조를 압축해 소멸을 극복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다양한 혁신정책을 통해 군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왔다.

하 군수는 '소통, 변화, 활력, 군민과 함께'라는 군정 목표로 5대 분야 68개 공약을 알차게 추진,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의 공약이행 평가에서 A등급을 달성했다.

또 △보행자 중심의 편리하고 아름다운 정주여건을 갖춘 '컴팩트 매력도시 하동' 발전계획 선포 △군민 생명권 보장을 위한 보건의료원 설립 추진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문화관광도시 '별천지하동' 조성 등 다양한 정책 추진을 통해 군민의 신뢰를 받고 있다.

특히 전국 최초로 '귀향인 특별지원 조례'를 제정, 1인 귀농·귀촌인에게도 차별없는 지원을 제공했다.

'청년이 원하는 대로 하동', '낳기만 하면 키워주는 하동'을 실현하는 주거, 문화, 경제, 사회 분야의 참여 유도형 청년정책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통합 교육플랫폼 '하동 아카데미' 운영과 함께 영·유아, 청소년 문화·예술, 스포츠 프로그램을 확대, 실질적인 생활 인구 유입 방안을 마련해 군민의 생활 질을 높이는 데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

그는 후보시절 버스 도우미 역할을 하며 현장에서 군민 목소리를 직접 듣고 새겨온 대중교통 이용 불편 제로화를 위해 짐칸을 설치한 전기 저상버스를 군내 최초로 도입했다.

편의시설을 갖춘 교통쉼터 조성, 농어촌 100원 버스 운행, 청년 렌터카 지원, 전국 최초 농촌형 자율주행 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운영 등 국민 생활에 밀접한 혁신정책을 과감하게 실행했다.

이 밖에도 농촌인력 확보를 위해 외국인 계절근로자 고용 확대, 오는 12월 준공을 목표로 외국인 기숙사 건립 추진, 2차전지 첨단산업 유치 실현 등 미래 신산업 기반 구축에도 탁월한 성과를 창출했다.

이번 시상식은 TV조선 주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동반성장위원회, 교육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가 후원했다.

하승철 군수는 "이번 수상은 그동안 군민을 위해 600여 공직자와 함께 열정으로 추진한 정책과 활동에 대한 긍정적 결과로 더욱 뜻깊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도시 미래 발전과 지역소멸에 강력히 대응하는 군민 중심 정책 실현을 통해 모두가 행복하고 편리하게 누리는 '별천지 하동'의 미래 만들기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