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00:58 (월)
지리산케이블카 산청·함양 노선 단일화 추진
지리산케이블카 산청·함양 노선 단일화 추진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4.06.20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지선정위 개최 갈등 조정
이번주 양 군 동의얻을 예정
환경단체 반발 등 거셀 듯

"경남도가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와 관련, 단일화에 나섰다." 지리산을 낀 경남 산청군과 함양군이 각각 추진해온 케이블카 사업이 경남도 중재로 노선을 단일화한다. 이로 인해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 사업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도는 지난 19일 서부청사에서 지리산 케이블카 입지선정위원회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경남도, 산청군, 함양군은 지리산 케이블카를 둘러싼 노선 갈등을 조정하고자 지난달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했다.

이 위원회는 산청군과 함양군이 각각 제안한 지리산 케이블카 노선안을 평가해 단일 노선을 정하는 역할을 한다.

산청군, 함양군이 추천한 환경·관광 등 분야 민간 전문가 등 9명이 위원회에 참여했다. 입지선정위원회는 이날 두 지역이 추진하는 케이블카 노선안을 심의 후 한 지역을 제안했다.

경남도는 입지선정위원회 결정 사안을 이번 주 산청군, 함양군에 전달해 동의를 얻을 예정이다.

산청군, 함양군은 입지선정위원회 결정을 존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고 경남도는 설명했다.

경남도는 두 군이 동의한 노선안을 환경부에 제출하고 인허가를 요청할 예정이다. 산청군은 시천면 중산리∼장터목 구간에, 함양군은 추성리∼선채골 등 구간에 케이블카를 놓길 원한다.

한편, 지리산 케이블카 추진이 본격화하면 환경단체 반발과 지역 내 찬반 갈등이 다시 커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