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02:29 (월)
통영 해양관광단지, 거제 시민 '불만'
통영 해양관광단지, 거제 시민 '불만'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4.06.17 22: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금자 거제시의원, 한화 투자 지적
신금자 시의원
신금자 시의원

한화그룹 한화앤드리조트(주)가 통영시에 135만 평 규모 해양관광복합단지를 건설한다는 소식에 거제시민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는 분위기다.

거제시의회 신금자 의원은 이 분위기에 편승, 17일 이 문제를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조목조목 이유를 달았다.

거제 향토기업 한화오션 소재지는 거제시다. 통영시에 대규모 투자하는 것은 재계 7위의 한화그룹 핵심가치 신용, 의리에도 어긋나는 처사라는 것이다. 지난 2017년 한화오션 전신 대우조선해양이 파산 위기에 처했을 때, 또, 산업은행이 현대중공업에 매각 방침을 발표했을 때 거제시범시민단체는 투쟁을 통해 지켜냈다. 그 결과로 오늘의 한화오션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할 수 있었다.

인수 이후 올해 1분기 매출 2조 2836억 원, 영업이익 529억 원을 달성했다. 시가총액 한국거래소 기준 약 9조 6000억 원 규모로 5배 급증, 흑자기업으로 한화그룹 주력 회사로 자리매김했다.

그러나, 근로자 처우개선과 RSU 300% 지급, 고용 승계 등의 협약사항 불투명 소식이 전해지는 가운데 이번 통영 대규모 복합단지 건설 계획은 지역 상생 기대를 저버리는 행위다.

신 의원은 한화오션이 계열그룹과 협의를 통해 거제시와 상생의 역할을 수행할 때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4-06-18 23:49:14
애초에 계열사에서 하는 일에 왜 왈가왈부하는지 이해도 안되고..EU집행위 M&A불허때문에 현대중공업은 아예 입찰불가였고와 스토킹 호스때문에 중국기업이 입찰 못하게되면서 한화단독입찰했는데 유찰이라도 돼봤어봐라 조건부제한 풀고 중국기업에 넘어갔으면 기술력만 쪽쪽 빨리고 쌍용차 꼴나고 옥포 아주동 아주 쫄딱 망하는게 뻔한데 멱살잡고 끌어올려줬더니 이런 배은망덕한 소리를...무슨 시민단체가 현대중공업 못들어오게 투쟁?해서 막아? EU집행위에서 막은거지 ㅋㅋ나참..
학력과 전공이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EU집행위에서 현중 M&A허가했으면 현중 2공장되는건 뭐 기정사실이고 한화가 인수해줘서 고맙다고하진 못할망정..근데 향토기업 뜻은 알고 적은거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