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00:42 (월)
도내 의원 200곳 휴진 신고… 전체 11.7%
도내 의원 200곳 휴진 신고… 전체 11.7%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4.06.16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국립대병원 74% 휴진 찬성
보건소·공공병원 연장 운영

"집단 휴진, 미미한 수준이다." 오는 18일 의료계 총궐기대회와 집단휴진이 예고된 가운데 환자 가족 등 도민 반발은 강도를 더한다.

경남도는 도내 의원 200곳이 휴진 신고를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도내 전체 1712개 의원의 11.7%에 해당하는 수치다.

경남 18개 시·군은 지난 10일 지역 전체 의원에 등기 속달 형태로 진료명령서를 보냈고, 휴진 시에는 지난 13일까지 신고하도록 했다.

각 시·군은 의원 이외에 도내 병원 88곳에도 이 같은 명령을 내렸고, 병원 중에서는 2곳이 휴진 신고를 했다.

경남도와 18개 시·군은 휴진에 따른 의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궐기대회 당일 각 보건소와 공공병원(마산의료원·통영 적십자) 진료를 오후 8시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도내 약국 190곳도 운영 시간을 늘리기로 했다. 경남도는 궐기대회 전날 업무 개시명령서를 발송해 당일 현장 확인 등을 할 예정이다. 도내 유일한 의대인 경상국립대 의대는 18일 휴진에 동참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중동부권 경남도민 250만여 명은 100만 인구에도 의대가 없는 창원에 의대 신설을 요구하고 나섰다. 경상국립대 의대는 최근 1기 비상대책위원회를 해산한 이후 지난 13일 2기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휴진 찬반을 묻는 온라인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전체 교수 263명 가운데 191명이 투표에 참여해 이 중 74%인 142명이 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