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01:05 (월)
대상포진 이겨낸 치유 여정
대상포진 이겨낸 치유 여정
  • 경남매일
  • 승인 2024.06.0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승범 한류연구소장
한승범 한류연구소장

지난 3월, 나는 삶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악몽 같은 경험을 했다. 대상포진, 그 악명 높은 질병의 포로가 되고 만 것이다. 시간이 흐를수록 온몸에 붉은 반점들이 떠오르고, 상상조차 할 수 없는 통증이 나를 집어삼켰다. 공포에 휩싸였지만 한편으로는 이 악귀 같은 병을 직접 마주하고 연구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말로 다할 수 없는 격렬한 고통의 시간이 이어졌다. 등, 겨드랑이, 가슴은 물론 유두까지 뒤덮은 수포에서 전해지는 통증은 그야말로 지옥 같았다. 신경 손상으로 인해 피부 감각이 마비되는 것은 물론, 내장 기능도 크게 저하되어 소화와 배설에 심각한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무엇보다 숨 쉬는 것조차 힘겨워질 정도로 호흡 기능이 약화된 것이 가장 큰 고통이었다.

이토록 중증의 대상포진 환자가 자신의 의지만으로 고통을 이겨내기란 결코 쉽지 않다. 발병 초기 72시간 내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안면에 발병했을 경우, 눈까지 침범하여 실명에 이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사실 지난 2013년까지만 해도 나의 건강은 최악의 상태였다. 120㎏이 넘는 심각한 비만으로 고생했을 뿐만 아니라 당뇨와 고혈압 같은 각종 합병증에 시달렸고, 조울증과 알코올중독 등 정신적인 문제까지 겪어야 했다. 하지만 지난 2014년, 불과 6개월 만에 45㎏라는 놀라운 감량에 성공하면서 내 삶은 극적으로 바뀌었다. 그동안 나를 옭아매던 질병의 사슬을 끊어내고 건강을 되찾은 것이다. 무엇보다 약물에 의지하지 않고 내 안에 숨어있던 자연 치유력을 일깨운 것이 큰 역할을 했다.

오랜 연구 끝에 깨달은 바, 직립보행이야말로 인간을 질병에 취약하게 만드는 주범이다. 우리 몸은 본래 자연의 섭리에 순응하며 살도록 설계되었다. 하지만 직립보행으로 인한 만성적인 혈액순환 장애가 허리 디스크, 관절염, 만성 통증 등 각종 현대병을 부른다.

대상포진은 수두 바이러스가 신경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하고 파괴하기 때문에 그 통증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격렬하다. 나는 처음부터 인체의 자연치유력을 믿고 병원과 약국에 가지 않고 대상포진 신경통과 사투를 벌였다. 발병 3일째 되는 날, 문득 마사지라는 놀라운 해결책을 발견했다. 손, 폼롤러, 마사지 기구로 대상포진 부위를 집중적으로 자극하자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통증이 현저히 줄어든 것이다. 예컨대 통증이 100이라면 마사지를 하면 10으로 떨어져 1~2시간 정도 지속된다. 일그러졌던 신경도 조금씩 제자리를 찾아갔다.

최근 의학계에서도 근막 마사지를 중심으로 한 물리치료가 신경병성 통증 완화에 탁월하다는 연구 결과들이 주목받고 있다. 크로포드(Crawford) 등이 '통증 연구 저널(Journal of Pain Research)'에 게재한 리뷰 논문은 그 방증이다. 13개 임상시험 연구를 분석한 결과, 마사지는 근골격계 통증, 두통, 섬유근육통 등 만성 통증에 단기는 물론 장기적으로도 유효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절한 강도와 빈도로 시행된 마사지는 긴장된 근육을 이완시키고, 울혈된 혈관을 풀어주어 신경 압박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물론 마사지가 대상포진 신경통의 특효약은 아니다. 증상의 정도나 개인차에 따라 반응이 다를 수 있다. 약물치료와 병행했을 때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지나친 자극은 역효과만 부를 수 있으니 전문가의 지도가 필요하다.

대상포진을 겪으며 깨우친 깊은 통찰이 있다. 통증과 행복은 동전의 양면과도 같다는 것. 고통 없는 행복이란 있을 수 없다. 쓴잔을 마셔봐야 단맛의 소중함을 알 듯, 역경을 견뎌내야 비로소 삶의 의미를 발견할 수 있다.

신경통과의 전쟁에서 마사지라는 비장의 무기를 손에 넣은 나는 이제 희망의 전도사가 되고자 한다. 수많은 의학 논문이 뒷받침하듯, 우리 몸이 지닌 자연 치유력은 놀라울 만큼 강력하다. 포기하지 않고 자신만의 치유법을 찾는다면 어떤 고난도 반드시 극복할 수 있다.

고통은 때론 우리를 성장시키고 깊이 살게 하는 계기가 된다. 지금 이 순간에도 대상포진에 맞서 싸우는 환우들이 있다면, 바이러스에 맞서는 당신의 용기를 응원한다. 작은 실천과 깨달음으로 건강을 지키며 희망을 잃지 말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