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17:05 (목)
코레일, 드론 통해 전기설비 유지보수
코레일, 드론 통해 전기설비 유지보수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4.06.03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시간 촬영·열화상 측정 등
작업 위험 낮추고 효율 높여
드론을 활용한 송전선로(철탑) 점검 모습.
드론을 활용한 송전선로(철탑) 점검 모습.

한국철도공사 부산경남본부는 열차운행에 필요한 전기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전기설비 유지보수에 드론을 도입하고 실시간 영상 촬영, 열화상 측정 등 최신기술을 활용해 업무 효율화를 도모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고속열차(KTX)는 전기를 동력으로 움직인다. 한국철도공사에서는 한전에서 공급받은 특고압(154kV) 전기를 열차 운행에 적합한 25kV로 변환하기 위한 변전소, 송전탑 등 다양한 시설을 자체 운영하고 있다.

현재 부산경남본부 지역 내 32개소의 변전소와 급전구분소, 30기의 송전탑 등 다양한 전력공급 설비를 운영중이다.

이러한 전기설비 중 송·배전선로는 대부분 산악지대에 위치하고 송전철탑의 높이가 30m 이상으로 점검 시 추락 사고 등의 위험이 높지만, 드론을 활용하면 작업원의 위험 노출을 최소화하고 작업효율도 높일 수 있다.

부산경남본부 담당자는 "열차의 안전운행을 위해서는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하며 "다양한 디지털 기술 도입을 통해 전력설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상태기반 유지보수체계의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