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05:04 (금)
이효송 선수, JLPGA 살롱파스컵 최연소 우승
이효송 선수, JLPGA 살롱파스컵 최연소 우승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4.05.30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산제일여고 1학년
박종훈 교육감 "꿈 이루고
국위 선양 선수 성장" 격려
박종훈 교육감이 30일 오후 교육감실에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월드 레이디스 살롱파스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마산제일여고 1학년 이효송 선수를 격려하고 있다.
박종훈 교육감이 30일 오후 교육감실에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월드 레이디스 살롱파스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마산제일여고 1학년 이효송 선수를 격려하고 있다.

경남교육청은 30일 교육감 집무실에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월드 레이디스 살롱파스컵에서 역대 최연소 우승을 차지한 마산제일여고 1학년 이효송 선수를 격려했다.

이효송 선수는 초등학교 2학년 때 할아버지를 따라 골프를 시작했다. 이 선수는 일찌감치 재능을 드러내며, 초등학교 4학년 때 처음 전국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개인전 우승 트로피만 43개를 획득했고 특히, 마산제일여중 재학 중인 2022년과 2023년 국내 최고 권위의 강민구배 학교 여자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에서 2연패를 달성해 눈길을 끌었다. 올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최고 권위 아마추어 여자 대회인 퀸 시리키트 컵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박종훈 교육감은 "똑바로 치는 건 누구보다 자신 있다는 효송 학생의 자신감을 바탕으로 본인의 꿈을 이루고 국위를 선양하는 훌륭한 선수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