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03:24 (월)
86억 도민 혈세낭비 의혹 제대로 해명해야
86억 도민 혈세낭비 의혹 제대로 해명해야
  • 경남매일
  • 승인 2024.05.19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동에 1100여 세대 규모 공공아파트 건립 사업 시행사인 경남개발공사가 공사 지연으로 인한 지연배상금 86억 원을 부담케 되면서 혈세 낭비 논란을 일으켰다. 입주예정자들이 당장 임시 거처를 마련해야 하는 등 혼란을 겪는데 더해 시행사가 의혹의 눈초리까지 받는 것이다.

경남개발공사는 이 아파트를 지난 2021년 8월 착공해 지난해 12월 준공하기로 계획했다. 하지만 3차에 이은 연장을 거듭하더니 급기야 오는 7월 24일까지 준공 기한이 늘어났다. 늑장 준공의 지체배상금 부담 주체는 시공업체여야 하는데 시행사인 경남개발공사로 뒤바뀌면서 문제가 불거진다.

건설 공사 초기에 암반 2700㎥ 처리를 놓고 감리단 관계자가 공기 차질을 빚지 않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히고 난 뒤 개발공사가 공기 지연 책임을 시공사에 통보했다. 이후 입장을 뒤바꾼 것은 석연찮다. 암반 발견시 일반적으로 관련 위원회를 개최해야 하지만 열리지 않았다. 이는 암반 발견이 설계변경 요건으로 충족되지 않아 공사 연기를 해줄 수 없다는 설명으로 이해될 수 있다. 하지만 시공사가 주장한 공기 지연 원인을 반영해 개발공사가 이를 인정한데 대한 배경에 관심이 집중된다.

부담하지 않아도 될 도민 혈세 86억 원이 낭비됐다는 의혹이 이는 것은 당연하다. 경남개발공사는 관련 규정에 따라 처리했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설득력 있게 들리지 않는다. 갑자기 입장을 바꾸게된 원인에 대한 상세한 해명이 필요한 대목이다. 지연배상금 문제를 경남개발공사가 시공사에 통보하자 설계변경을 요구한 시공사와 이를 인정한 개발공사의 저의를 도민들은 의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