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06:38 (금)
함안문화예술회관, 지역 문화 1번지 '우뚝'
함안문화예술회관, 지역 문화 1번지 '우뚝'
  • 음옥배 기자
  • 승인 2024.05.16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월 매달 기획공연 매진
회원제도 운영 만족도 높여
지난달 회원 1만9천여명 돌파

함안문화예술회관은 지역민의 문화 예술 향유권 증진을 통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함안문화예술회관에 따르면 지난 2월 '팬텀 오브 뮤지컬' 공연을 시작으로 3월 뮤지컬 '넌센스'와 콘서트 '투걸스', 4월 공연 '점프'와 5월 '미샤 마이스키 첼로 리사이틀'에 이어 이달 11일 정보석 하희라 주연의 연극 '러브레터'까지 매진 행렬을 기록했다.

코로나19를 거치고 문화의 축이 온라인으로 이동하면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로 영화와 드라마는 물론 공연까지 쉽게 접할 수 있게 되면서 영화관과 공연장 등 오프라인 공간은 깊은 불황에 빠진 상태다. 코로나19가 유행할 때보다는 나아졌다고 하지만 이전 수준으로는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럼에도 함안문화예술회관은 문화사랑 회원제도 운영을 통한 고객 만족과 충성도를 높이고 프로그램 콘텐츠 다양화, 유료회원 할인제도 등 탄력적인 가격 책정 등을 통해 문화예술회관의 지속적인 운영과 발전 방향을 모색하며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함안군이 직영 운영하는 함안문화예술회관은 지난 2005년 개관한 이래 행정의 꾸준한 지원 아래 경쟁력을 키우며 지역의 거점 문화 기반 시설로 우뚝 서며 지역민의 자부심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함안군은 인구소멸지역이지만 이러한 노력과 신뢰에 힘입어 개최 공연의 연이은 매진행렬은 물론 창원, 진주, 의령, 창녕 등 인근 지역 시민들의 회원가입 또한 꾸준히 이어져 지난달 함안문화예술회관 문화사랑 회원은 1만 9000여 명을 돌파했다.

함안문화예술회관을 자주 방문한다는 김근수 씨는 "귀촌을 결심하며 가장 아쉬운 부분이 문화예술분야에 대한 접근성과 향유 기회였는데, 가까운 곳에서 질높은 공연을 개최하니 도시에 있을 때보다 다양한 공연을 더 자주 즐기게 됐다"며 소감을 전했다.

함안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다양하고 질 높은 공연과 전시, 교육을 통해 지역민들의 문화적 욕구를 충족시키고 지역 문화 활성화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문화 예술이 지역소멸의 대응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