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19:50 (일)
"낙화놀이, 도 대표 콘텐츠로 육성해야"
"낙화놀이, 도 대표 콘텐츠로 육성해야"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4.05.16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함안 관광지 순회 점검
문화관광 자원 활용 방안 모색
경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16일 함안 무진정 등 지역 내 주요 관광지를 순회하며 개선방안을 모색했다.
경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16일 함안 무진정 등 지역 내 주요 관광지를 순회하며 개선방안을 모색했다.

경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16일, 함안 무진정과 악양생태공원 등 관내 주요 관광지를 순회하며 편의시설 등에 대한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현지의정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현지의정활동은 지난 14일~15일 양일간 함안군 무진정 일원에서 개최된 경남도 무형유산인 '낙화놀이'의 개최 결과를 비롯해 도내 주요 관광지의 편의시설 및 문화관광자원 개발을 위한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관광1번지 경남'으로 도약하기 위한 정책과제를 모색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날 위원회에서 가장 먼저 방문한 '함안 무진정'은 을사사화를 예상하고 고향으로 돌아온 조삼(趙參) 선생이 1542년 지은 정자로 울창한 고목과 연못이 어우러진 것이 특징인 도유형문화재 제158호이다. 이곳에서는 매년 음력 4월 초파일(석가탄신일)에 맞춰 액운을 없애고 주민의 안녕과 한 해 풍년을 기원하기 위한 낙화놀이(도무형문화재 제33호)가 열리는데, 최근 2~3년 전부터 '조선판 불꽃놀이', 'K불꽃놀이'로 전국에 알려지면서 지난해에는 6만여 명의 인파가 몰린 반면 미흡한 대책으로 심각한 교통혼잡과 관광객들의 불편을 초래하기도 했다.

위원들은 "올해부터 사전 예약제 도입으로 무분별한 인파 밀집을 사전에 차단하고 교통혼잡을 예방해 안전하고 쾌적한 관람환경을 조성했던 부분은 매우 잘 한 것으로 보인다"며 관계자들을 격려했으며 "다만 전국적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행사인 만큼 개최 횟수 확대 방안 등을 모색해 경남의 대표적인 야간관광 콘텐츠로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위원회는 이어 함안군 낙동강 일원에 조성되어 있는 악양생태공원과 칠서강나루생태공원 등 잇따라 방문해 경남의 생태관광 자원화 방안도 함께 모색했다.

이날 현지의정활동을 주관한 김재웅 위원장은 "우리 경남은 역사, 문화, 생태 관광자원을 다수 보유한 곳이지만 그동안 활용도 측면에서는 다소 미흡했던 것이 사실이다"며 "점차 국민들의 여가활동 기회가 확대되고 있고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이후 경남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도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도내에 보유한 문화관광 자원들을 어떻게 보전하고 활용할 것인지에 대한 보다 심도있는 논의와 관광정책 발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