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10:11 (일)
구산동고분군 2호분 학술발굴조사 한다
구산동고분군 2호분 학술발굴조사 한다
  • 신정윤 기자
  • 승인 2024.05.15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야 멸망기 지배층 무덤 추정
수로왕비릉 동쪽담장 인접 봉분
지난 13일 개최된 '김해구산동고분군 2호분 학술 발굴조사'가 이뤄질 2호분의 모습.
지난 13일 개최된 '김해구산동고분군 2호분 학술 발굴조사'가 이뤄질 2호분의 모습.

김해시가 가야 멸망기 지배층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고분군 학술 발굴조사에 나섰다고 15일 밝혔다. 이 시기 지배층의 시대상을 파악하는 중요한 유물이 나올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성동고분박물관은 지난 13일 오전 10시 구산동 70번지 발굴조사 현장에서 '김해 구산동고분군 2호분 학술발굴조사' 개토제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구산동고분군은 김해 중심부에 위치한 봉토분으로 가야 멸망기 지배층 무덤구조를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다. 일제 강점기 조선총독부 유리건판에 남아 있는 사진을 참고할 때 원래는 여러 기의 봉분이 남아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무덤 구조는 굴식 돌방무덤으로 추정된다.

1호분은 일제 강점기 조사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자세한 내용은 전해지지 않고 유리건판 사진을 통해 구조만 일부 파악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이번 학술조사 대상은 2호분으로 수로왕비릉 동쪽 담장에 인접해 분포한 봉분이다.

발굴조사는 경남지역 공립박물관으로서 유일하게 매장유산 조사기관 자격을 유지하고 있는 대성동고분박물관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해 외부 발굴전문법인 용역의뢰에 비해 60% 이상의 예산을 절감했다.

구산동고분군은 국가유산으로 지정된 이후 정식적인 학술조사가 전무한 상황으로 이번 조사는 김해 시내에 위치한 가야 멸망기 지배층 무덤에 대한 정식적인 첫 발굴이다. 가야 멸망기 지배층 무덤 구조와 금관가야 지배층 이동 양상을 파악하는 데 도움을 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