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19:04 (수)
양산 통도사·황산공원, 100만명 방문 돌파
양산 통도사·황산공원, 100만명 방문 돌파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4.05.13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1년간 각각 128만·101만명
통도사, 외부 사람 84.6% 찾아
황산공원, 캠핑 등 가족간 즐겨
지난 1년간 양산시 통도사와 황산공원에 수백만 명이 방문 도내 대표 관광지로 인지도가 높아졌다. 사진은 통도사 무풍한송길.
지난 1년간 양산시 통도사와 황산공원에 수백만 명이 방문 도내 대표 관광지로 인지도가 높아졌다. 사진은 통도사 무풍한송길.

양산시는 지난 1년간 통도사와 황산공원에 대한 통신사 유동인구, 한국관광공사 데이터랩, 범정부 데이터분석시스템 등을 활용해 데이터 기반 분석을 실시한 결과 지난 1년간 통도사는 128만 명, 황산공원은 101만 명이 방문해 도내 대표 관광지로 확인됐다.

통도사의 경우 지역 외 방문객이 84.6%에 달하고 40대~60대가 가장 많이 찾았으며, 다음 여행지로 지역 내 서운암, 극락암, 홍룡사 등 연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산공원의 경우 지역 외 방문객이 54.7%로 40대와 10대 가족단위 관광객이 많이 찾아 다채로운 공원 시설과 축제 등 힐링을 즐긴 후 황산캠핑장 및 인근 호텔에서 숙박한 인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관광공사 인지도 분석 결과 통도사의 경우 역사관광 전국 5위, 도내 1위를 달성했고, 황산공원의 경우 문화관광 순위에서 도내 13위를 차지하는 등 지속적으로 인지도 순위가 상승해 양산시 대표 관광지로서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통도사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전국 대표 사찰로 금강계단, 대웅전을 비롯한 불교문화제와 무풍한솔길 등 빼어난 자연경관을 자랑하고, 부처님오신날, 사찰창건일인 개산대재, 아름다운 국화를 볼 수 있는 국화장엄, 화엄경 법문을 풀이하는 화엄산림대법회 등 연간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하면서 계절별 양산시 절경을 같이 즐길 수 있는 명소로 이름이 높다.

황산공원은 도심 속 생활을 탈피해 여유와 문화 레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188만㎡의 면적을 자랑하며, 오토캠핑장을 비롯해 캠크닉존, 낙동강 자전거길, 파크골프장과 야구장 등 다양한 체육시설, 가족형 미니기차, 산책로, 맨발걷기 가능한 황톳길,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문화축제 등 가족 모두 함께 힐링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방문객의 환영을 받고 있다.

아울러 시에서는 현재 수변공원인 황산공원을 각종 시설 설치가 쉬워지는 도시관리 계획상 근린공원으로 지정을 추진 중에 있어 지정 이후 복합레저 타운으로 개발에 속도를 더할 예정이다.

풍성한 역사와 빼어난 절경을 갖춘 통도사와 가족과 함께 볼거리 즐길 거리 많은 황산공원을 통해 더욱 많은 관광객을 유혹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해야 할 것이다.

박숙진 정보통계과장은 "앞으로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과학적 행정의 일환으로 지속적인 데이터 분석을 통해 양산시 관광객 유치 및 홍보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