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17:28 (일)
양산시 지진안전산업 중심지로 뜬다
양산시 지진안전산업 중심지로 뜬다
  • 박재근·임채용 기자
  • 승인 2024.05.13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행안부 공모사업 선정
3년간 국비·지방비 142억 투입
지진파 영향 시험 장비 9종 도입
지진안전산업 진흥시설 유치를 발표하는 윤성혜 경남도 도민안전본부장.
지진안전산업 진흥시설 유치를 발표하는 윤성혜 경남도 도민안전본부장.

양산시가 우리나라 지진안전산업 중심지로 발돋움한다. 경남도는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재난안전산업 진흥시설 조성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경남도는 지진 연구와 함께 재난안전 산업 사업화 기반을 갖추는 내용으로 지진안전산업 진흥시설 계획을 제안해 공모를 통과했다.

지난 2016년 9월 규모 5.8 경주 지진, 2017년 11월 규모 5.4 포항 지진, 지난해 5월 규모 4.5 동해 지진이 발생하는 등 우리나라도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다.

이에 경남도는 양산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와 함께 2026년까지 3년간 국비·지방비 142억 원을 들여 부산대 지진방재연구센터를 중심으로 지진안전산업 진흥시설을 조성한다.

양산시 물금읍 부산대 양산캠퍼스에 있는 부산대 지진방재연구센터는 국내 최고 역량을 갖춘 지진 연구기관으로 꼽힌다.

경남도는 우선 80억 원을 들여 지진파가 건축물·교량·대형 구조물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시험하는 신규 장비 9종을 지진방재연구센터에 도입한다.

또 내진 성능 전문 인증 체계를 수립하고, 지진안전 분야 기술·제품을 개발하는 지역 기업을 지원하면서 네트워크를 만든다.

윤성혜 경남도 도민안전본부장은 "국내에도 지진 발생 우려가 커지면서 지진안전 기술 수요가 늘지만, 실질적인 대비는 부족하다"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면서 지진 안전산업을 새로운 키우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