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00:01 (토)
'방산 경남' 국방기관 유치 사활 건다
'방산 경남' 국방기관 유치 사활 건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4.05.09 22: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대통령 "2차 이전 맞춤형"
'국방 앵커' 대전 경북과 격돌
지역 산업 특성 등 고려 기대
경남도청 전경
경남도청 전경

"경남이 방산 메카로 가듭나기 위해서는 국방기관 2곳(방산부품연구원·국방인공지능센터)의 경남 유치가 우선돼야 한다."

이와 관련,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공공기관 이전 등 국토균형발전 계획에 대해 "맞춤형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공공기관 2차 이전에 대해 "지역에서 기대한 것만큼 공공기관 이전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 지역의 특성, 산업 특성에 맞춰서 맞춤형으로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경남도, 경북도, 대전시가 신설 예정인 국방기관 2곳(방산부품연구원·국방인공지능센터)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창원을 중심으로 세계 방위산업 시장에서 존재감을 키우고 있는 경남이 메카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앵커기관 유치 등 지원 방산기관이 있어야 방산 업체도 시너지 효과기 기대되기 때문이다.

신설 예정인 국방기관 2곳(방산부품연구원·국방인공지능센터)을 유치, 국방신속획득기술연구원 창원 이전도 추진해야 한다. 이 가운데 사업비 약 4400억 원, 인력 규모 500여 명으로 예상되는 방산부품연구원은 반드시 유치해야 할 필수 앵커기관으로 꼽힌다. 경북도는 구미공단 방산업체와 연계, 이들 기관 유치를 공개 선언한 상태이며 방위사업청·국방과학연구소 등 국방 앵커기관이 소재한 대전시는 충남도와 함께 이들 기관의 대전 유치 당위성을 홍보하고 나선 상태이다. 반면, 경남도는 물밑 유치전에 나섰다.

경남도 관계자는 "지방시대위원회, 국토부 등을 상대로 경남도는 비교 우위에 있는 방산메카임을 감안, 연구기관 경남 이전을 위한 물밑 작업에 혼신을 다하고 있다"면서 "우주항공 관련분야 등 도내 지역별 맞춤형 이전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대전 충남의 경우 당초 세종시 등 행정도시와 수자원공사 등 국가기관 상주로 공공기관 이전 대상지에서 제외됐다"면서 "문재인 정부 당시 이전대상지역에 추가한 것 자체가 정치적 이니냐"고 지적, 균형발전을 위한 경남 이전의 당위성을 주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ㄴㄴ 2024-05-12 07:50:43
김해로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