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04:10 (토)
트로트·국악·전자음악 '소리나들이' 한 무대
트로트·국악·전자음악 '소리나들이' 한 무대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4.05.08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창원성산아트홀 대극장
진시몬·배진아, 대표곡 메들리
일렉디바·오정해 명창 등 출연
창원성산아트홀 '신나는 소리나들이' 안내 포스터.
창원성산아트홀 '신나는 소리나들이' 안내 포스터.

트로트와 국악, 전자 음악 등 각기 다른 스타일의 소리들이 한 무대에서 펼쳐진다.

창원특례시와 경남도가 후원하는 '2024년 신나는 소리나들이'가 오는 11일 오후 6시 창원성산아트홀 대극장에서 열린다. 영화 서편제에 주연으로 출연해 사랑을 받은 판소리 명창 오정해 소리꾼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바쁜 일상에 지친 도민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연은 제60회 한국민속예술축제 왕중완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세로토닌 예술단의 육중한 '승전고' 대북 소리와 함께 막이 오른다. 이어 배진아 초대가수가 △동백아가씨 △계절 끝에 달린 인생, 김상호 가수가 막걸리 한 잔을 들려준다.

또한 전자 바이올린과 첼로의 조화도 눈여겨볼 만하다. 뉴욕, 중국, 일본을 비롯해 전 세계를 무대로 공연하며 각종 방송과 대형 행사에 출연하는 일렉디바(Elec DIVA)가 △아리랑 랩소디 △Sing Sing Sing △Can Can을 연주하며 강렬하고 환상적인 전자음률과 이색 사운드로 관객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백지원 국악예술단은 가야금병창으로 △산조 △첨밀밀 △호남가 △섬마을선생님 △흑산도아가씨를 통해 국악의 진수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할 예정이다. 그리고 민요메들리로 뱃노래와 진도아리랑도 선사한다. 구수한 입담으로 매년 사회를 맡고 있는 판소리 명창 오정해 소리꾼은 이날 공연에서 △천년바위 △배 띄워라 △군밤타령으로 관객들을 우리 소리의 선율 속으로 푹 빠져들게 한다.

경남지방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윤미래도 출연해 흥을 돋운다. 그리고 '보약같은 친구'로 유명세를 이어가고 있는 진시몬이 대미를 장식한다. 지난 1989년 MBC 강변가요제에 입상해 많은 히트곡을 양산하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진시몬은 △보약 같은 친구 △안 올 거면서 △아슬아슬 △너나 나나를 부르며 변해가는 가요변천사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공연은 전 좌석 무료관람이며, 11일 성산아트홀 대극장 현장에서 오후 4시부터 선착순으로 티켓을 배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