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04:13 (월)
농어업위, 농산물 수급안정 정책 논의
농어업위, 농산물 수급안정 정책 논의
  • 정석정 기자
  • 승인 2024.05.08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격 안정 위한 대응방안 모색
미국·일본 등 선진국 제도 소개

대통령소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이하 '농어업위')는 8일, 농어업위 대회의실에서 '농산물 수급안정을 위한 정책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 간담회는 최근 농산물 수급 불균형으로 인해 농산물 가격 불안이 야기됨에 따라 농산물 가격 안정에 대한 대응방안 모색을 위해 농어업 생산자 단체 대표 및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농어업위 위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자 마련됐다.

장태평 농어업위 위원장의 개회사에 이어 농어업위 농어업분과위원장인 서울대학교 김한호 교수가 '농산물 수급 안정을 위한 해외 농업정책'이라는 제목으로 주제발표를 했다.

농산물 가격위험에 대응한 미국·일본 등 주요 선진국의 제도를 소개하면서 "농산물 가격안정 정책은 미국·일본 등 어느 나라에서든지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가격지지 또는 정부 매입 등을 통해 예산과 정부 재고 부담이 가중되는 정책을 지속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생산자가 자율적으로 위험관리를 할 수 있도록 정부는 생산자의 예측 가능성을 높여줄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오늘 간담회에서 건국대학교 김민경 교수는 "현행 양곡법 개정안과 농안법 개정안이 시행될 경우, 매년 쌀 매입 비용과 가격안정 비용에 예산소요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축산업 등 다른품목도 예산지원이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쌀 시장격리 의무화로 인한 막대한 재정투입은 축산업 등 타 품목 예산축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라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서울대학교 장판식 교수는 "미래에 대한 집중적 투자가 필요한데 현행 개정안은 미래 지향적 농업을 위한 예산 확보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