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16:53 (토)
밀양 지역 문화유산 가치 널리 빛내다
밀양 지역 문화유산 가치 널리 빛내다
  • 조성태 기자
  • 승인 2024.04.22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 밀양문화유산야행' 마쳐
'어화 줄불놀이' 야경 호응 얻어
지역 경제 활성화 일조 평가
지난 19일부터 3일간 열린 '2024 밀양문화유산야행' 행사 모습.
지난 19일부터 3일간 열린 '2024 밀양문화유산야행' 행사 모습.

밀양시가 주최하고 밀양시문화도시센터가 주관해 지난 19일부터 3일간 열린 '2024 밀양문화유산야행'이 성황리에 끝냈다.

올해로 다섯 번째인 '2024 밀양문화유산야행'은 19년 만에 밀양서 개최된'제63회 경상남도민체전'과 함께 열려 스포츠와 관광, 그리고 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지는 화합과 소통의 장이 됐다.

주요 프로그램인 '응천아리랑', '어화등불 불꽃놀이', '어화 줄불놀이'가 밀양강에서 펼쳐져 수상 관람석과 뱃다리를 가득 채운 시민과 방문객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특히 '어화 줄불놀이'는 고기잡이를 위해 옛 밀양강(응천강)을 밝히던 고깃배의 등불을 재현한 프로그램으로 작년보다 크게 발전해 밀양강과 영남루 야경의 아름다움을 극대화했다는 관람객들의 반응이 줄을 이었고, 옛 백성들의 고기잡이와 양반들의 뱃놀이 시연은 밀양의 새로운 문화 콘텐츠로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줬다.

이 외에도 영남루 인근, 내일동 일원의 문화유산과 주변 시설을 활용한 각종 전시, 공연, 체험 행사와 먹거리 부스에 3일 내내 많은 시민과 방문객이 찾았다. 이를 통해 지역 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됐다는 평가다.

특히 이번 행사의 많은 프로그램이 공모를 통해 선정된 지역 예술인, 청년 창업인 등 시민팀이 직접 기획하고 운영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그 의미가 더욱 크다.

또한 천진궁 8왕조 캐릭터 체험, 야행 도구 만들기 등 많은 프로그램이 유료로 운영됐음에도 참가자가 줄을 이었고, 전액 유료로 판매된 코레일 관광상품도 매진되는 등 유료화를 통한 행사의 자생력 강화에도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올해 행사는 수상 시설이나 수상 프로그램이 많았던 만큼 행사장 안전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했는데 밀양 소방서, 밀양 경찰서 등 관련 기관과의 사전 역할 분담과 적극적인 협조로 안전하게 행사를 마칠 수 있었다.

안병구 밀양시장은 "올해로 다섯 번째인 문화유산 야행을 찾아주신 관람객 여러분과 행사 기간 중 비가 왔음에도 행사를 빛내주신 지역 시민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라며 "시는 지역 예술인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국보 영남루를 비롯한 지역 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발전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