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20:31 (목)
경상국립대병원, 비상경영체제 돌입
경상국립대병원, 비상경영체제 돌입
  • 박재근·이대근 기자
  • 승인 2024.04.22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의 사태' 내달 무급휴가
하루 수익 2억 5000만 원 줄어

"경상국립대병원 비상경영체제로..." 창원·진주 경상국립대병원이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인한 경영난으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고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무급휴가 신청을 받는다.

22일 경상국립대병원에 따르면 전공의 집단행동이 시작된 지난 2월 18일 이후 하루 수익이 평균 12억 원에서 9억 5000만 원으로 2억 5000만 원가량 감소했다.

하루 평균 외래환자는 2371명에서 2181명으로 약 8%, 병상 가동률은 74%에서 53%로 약 21%, 수술 건수는 37건에서 30건으로 약 17% 각각 줄었다.

이처럼 경영난이 심해지자 병원 측은 지난 3월 약 200억 원을 대출했으며 오는 6월 100억 원을 추가 대출할 예정이다.

또 올해 예산이 책정된 사업을 전면 재정비하고 의국비(운영비) 감액 등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기로 했다. 아울러 다음 달 1일부터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무급휴가도 신청받는다.

병원 측은 최근 다음과 같은 내용의 문자를 임직원들에게 발송했다. 문자에서 병원 측은 "진주·창원 양 병원의 수익이 감소해 자금난이 점차 심해지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연말까지 지속될 경우 병원 운영에 심각한 타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 가지 비상경영 조치로 병원 재정 손실을 최소화하고자 한다"며 "이런 결정을 내린 부분에 대해 송구한 마음이며,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