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15:08 (토)
거제 방하리 고분군서 가야 목곽묘 나와
거제 방하리 고분군서 가야 목곽묘 나와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4.04.21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굴 현장 일반인 대상 공개
토기·철기 등 다양한 유물 출토
"성과 바탕 문화재 구역 확대"
거제 방하리 고분군 발굴조사 현장 공개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
거제 방하리 고분군 발굴조사 현장 공개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

거제시는 경남도에서 지원하는 '2024년 가야문화재 조사연구 지원사업'에 선정돼 시행하는 '거제 방하리 고분군 발굴조사'와 관련한 조사 성과를 알리기 위해 지난 17일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현장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거제에서는 흔하지 않은 발굴 현장을 관람하기 위해 거제시민 30여 명이 운집해 (재)경상문화재연구원(원장 노태섭)의 설명을 경청하고 조사된 유구와 출토 유물 등을 관람했다. 지난해 정밀발굴조사 결과 345㎡ 면적에 가야 석곽묘 17기, 신라 석실묘 6기 등이 확인됐다. 관람객들은 지금은 복토돼 사진으로만 봐야하는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올해 발굴구간(면적 320㎡)에서는 가야시대 목곽묘 2기, 석곽묘 8기, 구 2기와 신라시대 석실묘 2기, 구1기, 조선시대 토광묘 1기, 시대미상 수혈(적심) 1기, 주혈 1기 등 18기의 유구가 확인됐다. 특히 목곽묘(나무덧널무덤)가 처음 조사돼 주목됐다. 또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가야 무덤에서 바닥에 토기편으로 시신안치대(屍床)를 마련한 빈도수가 높게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가야 유물로는 소가야양식의 토기류와 철부, 철겸, 철정, 철촉, 철도 등의 다양한 철기류가 출토되고 있다.

신라시대 석실묘 2기 중 1기는 훼손이 심하고, 1기는 2019년에 조사한 석실분과 형태가 방향으로 유사하지만 매장주체부 주변으로 주구가 확인되고 있는 것이 특징적이다.

조사대상지의 유적은 가야와 신라의 무덤이 혼재하는데, 5세기 중후반에서 6세기 전반은 가야장제, 6세기 중후반부터는 신라장제로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이는 거제가 가야권역에서 신라권역으로 편입되는 과도기를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이다.

거제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발굴조사 성과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내년 국비 공모사업을 신청했다"며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문화재 지정구역 확대를 진행하고, 발굴조사구역을 정비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