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15:31 (토)
"1~2주 내 나라·윤 대통령 운명 결판"
"1~2주 내 나라·윤 대통령 운명 결판"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4.04.21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해진 의원, 국회서 기자회견
"고개 숙이고 민심 정치해야"

국민의힘 조해진(밀양·의령·함안·창녕)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탄핵 시도와 국정농단을 막기 위해 국민들에게 고개 숙이고 민심 정치를 시작해야 한다"고 소신발언을 했다.

조 의원은 지난 19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탄핵을 피하고 민주당의 국정농단을 막는 길은 민심을 업는 것뿐"이라며 "여론의 힘만이 민주당의 독주를 제지하고 탄핵을 막을 수 있다"고 이같이 촉구했다.

조 의원은 특히 "앞으로 1-2주 안에 나라와 당, 윤 정부의 운명이 결판난다"며 "이 운명의 수삼일 동안 당·정·대가 모두 숨죽이고, 근신·자계하며, 파천황의 자기 변화를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자회견이 끝난뒤 기자들과 만나 "총선의 압도적 참패 이상으로 충격받을 수 있는 것은 탄핵밖에 없다"며 "탄핵당하면 그때 반성하고 돌이켜봐야 아무 소용 없지 않으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도 콘크리트 지지층 25%가 있다고 했지만 그걸 믿고 민심과 괴리된 행동을 하고 실망을 주니 그것도 결국에는 빠져나가지 않았느냐"며 "콘크리트는 없다. 바닥이 없으면 바닥 밑에 지하도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총선을 앞둔 지난달 31일에도 '시국 기자회견'을 열어 "이대로 가면 국민의힘 참패고, 대한민국은 망한다. 그러나 아직 살길이 있다. 윤 대통령이 국민에게 무릎 꿇는 것"이라며 국민의힘 후보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적 사과를 요구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