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17:56 (목)
하동군, 1200년 전통 야생햇차 수확 '한창'
하동군, 1200년 전통 야생햇차 수확 '한창'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4.04.17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전·세작 등 거쳐 6월까지
맛·품질 우수… 별명 '왕의 녹차'

하동군 화개면 및 악양면 일대에서는 1200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하동 야생햇차 수확이 한창이다.

하동 야생차는 청명(4월 4일) 이전에 수확하는 명전을 시작으로 곡우(4월 20일) 이전의 '우전(雨前)', 입하(5월 5일) 이전에 따는 '세작(細雀)', 5월 20일 이전에 생산하는 '중작(中雀)'을 거쳐 6월까지 이어진다.

하동군의 야생차 재배는 지난 2017년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됨으로써 그 가치를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음은 물론 지난해에는 국내 최초로 정부 승인을 받은 국제행사인 하동세계차엑스포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경남과 하동의 브랜드 가치를 한층 강화했다.

하동의 야생차밭은 지리산과 섬진강 사이에 안개가 자욱하고 다습하며 밤낮의 기온 차이가 큰 환경에 자리하고 있다. 이러한 자연환경은 차나무의 재배에 최적의 조건이며, 점토 함량이 낮은 마사질 양토는 고품질 녹차 생산에 적합하다.

하동녹차는 그 우수한 맛과 품질로 삼국시대부터 '왕의 녹차'로 불리며 진상품으로 쓰였다는 기록이 있으며, 현재는 전국 차 생산량의 30%를 차지한다.

지리산 기슭의 급경사지에 위치한 다원은 자연 생태계 훼손이 적고 경관이 우수해 많은 차 애호가에게 사랑받고 있다.

녹차는 다양한 건강 효능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항바이러스 효과, 기억력 향상, 체지방 분해, 당뇨병 예방, 면역력 증강 등이 대표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