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11:35 (수)
김해 문화유산 사진전 김해공항서 연다
김해 문화유산 사진전 김해공항서 연다
  • 신정윤 기자
  • 승인 2024.04.16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작가 구주환 '철의 노래' 63점
23일 개막, 김해 관광객 유인
구주환 사직작가의 작품 '수로왕릉'.
구주환 사직작가의 작품 '수로왕릉'.

부산 경남 지역 구주환 중견 사진작가가 찍은 김해 문화유산 사진전이 김해공항 국내선 청사 3층 아트홀에서 열린다.

김해문화재단은 김해방문의해를 홍보하는 동시에 올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된 대성동고분분 등재를 기념하고 더 많은 방문객들의 김해 관광을 위해 이를 기획했다.

(재)김해문화재단은 사진전 '철의 노래'를 김해공항 국내선청사 3층 아트홀에서 오는 23일부터 6월 23일까지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전시는 구주환이 촬영한 김해의 문화유산 사진을 소개하는 내용으로, 김해 3대 메가이벤트와 발맞춰 김해로 들어오는 관문이자 유동인구가 많은 김해공항에서 펼쳐진다.

전시에서는 구주환 작가가 국립김해박물관에서 허가를 받고 촬영한 가야 유물을 비롯해 김해 대성동 고분군, 수로왕릉 사진작품 등 미공개 신작까지 총 63점의 사진을 만날 수 있다.

또한 관람객 대상으로 전시공간 내 가야유물 맵핑 이미지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 온라인에 업로드 하는 '포토존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김해문화도시 조성사업 및 김해문화의전당 윤슬미술관과의 협업으로 추진, 역사문화도시 김해 브랜딩을 전개하고 문화도시 김해의 인지도를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석철 (재)김해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김해 대성동 가야고분군과 금관가야의 놀라운 철기 문명의 역사적 가치를 생생하게 느끼고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철의 노래' 전시 개막식은 오는 23일 오후 4시 30분 김해공항 국내선청사 3층 아트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