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04:07 (토)
'진주시 먹거리통합지원센터' 문 열다
'진주시 먹거리통합지원센터' 문 열다
  • 이대근 기자
  • 승인 2024.04.15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급식 등 공공급식 강화
지역 농산물 등 식재료 공급
'먹거리 선순환체계'소득 증대
15일 문산읍 두산리에서 '진주시 먹거리통합지원센터' 개소식에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컷팅식을 하고 있다.
15일 문산읍 두산리에서 '진주시 먹거리통합지원센터' 개소식에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컷팅식을 하고 있다.

진주시는 15일 문산읍 두산리에서 '진주시 먹거리통합지원센터' 개소식을 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조규일 진주시장, 도·시의원, 경남도 균형발전본부장, 진주교육지원청 교육장, 11개 시범학교 교장·영양교사, 지역농협장, 농업인단체장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진주시 먹거리통합지원센터는 총 11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난 2020년 12월 기본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2022년 12월 문산읍 두산리 진주시농업기술센터 남측 부지에 착공, 올해 1월 준공했다. 부지면적 9091㎡, 건축물 연면적 2942㎡ 규모로 먹거리통합지원센터 1동(2145㎡)과 농산물종합가공센터 1동(797㎡)으로 건립됐다.

먹거리통합지원센터가 건립됨에 따라 학교급식 등 공공급식에 진주지역의 우수한 농산물, 가공식품 등을 식재료로 공급하는 '먹거리의 선순환'이 가능해져 지역농가와 식품업체의 소득증대 등 상생할 수 있는 체계가 구축됐다.

농산물종합가공센터는 농업인들이 재배한 지역 농산물을 활용해 과채주스, 혼합음료, 환, 절임류, 반찬 등을 직접 가공·판매함으로써 농가소득 증대와 교육·체험 등을 통한 농산물 가공산업 육성에 큰 역할을 하게 된다.

지난달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 먹거리통합지원센터는 진주시 지역 내 11개 학교를 대상으로 양질의 식재료를 공급하고 있으며, 향후 진주시 내 전 학교와 공공기관 등으로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농산물종합가공센터 또한 총 88종, 198대의 가공장비를 갖추고 시범운영 중이며, 오는 7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앞두고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진주시는 신선한 농산물을 비롯한 우수한 먹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어 그 어느 지역보다 먹거리사업에 경쟁력이 있다"며 "이런 좋은 여건을 십분 활용해 먹거리통합지원센터가 제 역할을 다한다면 우수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우리 아이들에게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