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05:51 (일)
극단현장, 공연단체 사업 선정 8000만원 확보
극단현장, 공연단체 사업 선정 8000만원 확보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4.04.11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책…책!'·'3분의 미학' 선봬
군민 문화향유 기회 제공 넓혀

하동문화예술회관과 (사)극단현장이 (재)경남문화예술진흥원이 주관하는 '2024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도비 지원 최고액인 8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공연예술단체와 공공 공연장 간 협력을 통한 공연장의 가동률 향상 및 공연예술단체의 안정적 창작 환경 조성, 군민의 문화 향유권 신장을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추진되고 있다.

하동문화예술회관 상주단체인 (사)극단현장은 이번 공모 선정으로 우수 레퍼토리 '책?책…책!', '3분의 미학'과 창작 초연 '세신사 하동구' 등 다양한 공연을 군민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우수 가족극 레퍼토리 '책?책…책!'은 '책 공연'이라는 색다른 형식으로 관객들에게 신선한 예술적 체험을 제공함은 물론, 아이들이 자기 주도적 독서의 힘을 기를 수 있도록 '듣고, 상상하는 오감'을 활용해 오는 6월 공연될 예정이다.

오는 7월에 공연될 창작 신작 '세신사 하동구'는 하동을 극의 배경으로 제작한 쥬크 박스 뮤지컬 형식의 공연으로, 사라져가는 직업 '세신사'를 소재로 해 공존과 상생이라는 희망적인 이야기를 풀어낸다. 특히 이 작품은 하동군을 위한 창작 공연으로 지역소멸 위기를 마주한 하동 군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11월에 만나게 될 힐링 코미디 연극 '3분의 미학'은 동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이 공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3분이라는 짧은 시간을 정복하면 삶이 달라질 수 있다고 믿는 두 사람의 이야기로, 백세인생을 꿈꾸면서도 3분 때문에 울고 웃는 우리 삶의 단면들을 조명해 관객들을 위로한다.

군 관계자는 "전국 최우수 상주프로그램 운영 노하우를 가진 (사)극단현장과 협력해 군민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문화예술 저변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