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15:09 (토)
"욕지도 해상풍력 일방 추진 정부가 막아야"
"욕지도 해상풍력 일방 추진 정부가 막아야"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4.04.1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수협, 반대 입장 재차 강조
해양수산부 등 탄원서 채택 결의
사업자와 공식적 협의 절차 촉구
경남수협이 11일  '경남권역 해상 풍력 대책 회의'에서 욕지도 해상풍력 사업에 대한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탄원서 제출을 논의하고 있다.  / 통영수협
경남수협이 11일 '경남권역 해상 풍력 대책 회의'에서 욕지도 해상풍력 사업에 대한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탄원서 제출을 논의하고 있다. / 통영수협

경남지역 수협과 어민들이 통영시 욕지도 해상에 추진 중인 해상풍력 사업에 대한 반대 입장을 재차 밝히며 정부와 지자체가 직접나서 막아야한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통영수협은 11일 통영수협 대회의실에서 '경남권역 해상풍력 대책 회의'를 열고 "정부 묵인 속에 해상풍력 사업이 졸속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번 회의에는 수협중앙회와 멸치권현망수협을 비롯한 경남지역 해상풍력 대책위 조합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민간 사업자의 일방적 추진을 강하게 비판했다.

사업자가 지난해 12월 열린 환경영향평가 공청회에서 입지 변경 불가를 밝힌 데 이어 지난 2월에는 갈등조정협의회나 전문가 합동 현지 조사 등 제도적인 협의 절차마저 거부해 대화 채널이 막혔다는 것이다.

한 대책위 관계자는 "해상풍력 사업은 최대 35년까지 바다를 독점하는 매우 중요한 사업이다"며 "그럼에도 어업인 등 실질적 이해당사자와의 공식적인 협의 절차도 없이 졸속으로 추진됐다"고 지적했다.

현재 아이에스동서는 욕지도 해상에 발전 용량 340㎿ 규모의 해상풍력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욕지도 앞바다는 멸치 등 여러 어종의 회유 경로로 경남 어업인 다수가 조업을 하고 있는 핵심 어장이다.

욕지도는 수심 20∼50m에 평균 풍속이 6㎧를 넘어야 사업성이 확보되는 해상풍력 사업의 조건을 충족하는 소수의 장소중 하나이다.

이 때문에 욕지도 해역에는 아이에스동서를 포함한 4건의 해상풍력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대책위는 몇 년전부터 해상 시위를 벌이는 등 해상풍력 사업에 대해 반대의 뜻을 나타내왔다.

이날 대책위 등 참석자들은 해양수산부 등 중앙부처와 경남도에 정부 개입을 요구하는 탄원서 채택을 결의했다.

탄원서를 통해 중앙부처와 지자체가 조업이 활발한 해역에 추진되는 해상풍력에 반대 입장을 밝히고 사업자와의 공식적인 협의 절차를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정두한 통영수협조합장은 "정부가 제 역할을 못 할 경우 생계를 위협받는 어업인은 집단행동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