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21:17 (금)
국립창원대, 거창·남해대 2025년까지 통합 완료
국립창원대, 거창·남해대 2025년까지 통합 완료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4.04.09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컬대학 추진 대학 협약
캠퍼스별 특성화·상생발전
박민원(가운데)국립창원대학교 총장·노영식(오른쪽)도립남해대 총장·김재구 도립거창대 총장이 '글로컬대학 추진 대학통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민원(가운데)국립창원대학교 총장·노영식(오른쪽)도립남해대 총장·김재구 도립거창대 총장이 '글로컬대학 추진 대학통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립창원대학교는 경남도립거창대학, 경남도립남해대학과 오는 2025년까지 대학 통합을 완료하는 내용을 담은 '글로컬대학 추진 대학통합을 위한 업무 협약'을 했다고 9일 밝혔다.

박민원 창원대 총장, 노영식 도립남해대 총장, 김재구 도립거창대 총장은 창원대 대학본부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이러한 내용의 합의서에 서명했다. 이들 대학은 통폐합 후, 각 지역별 캠퍼스로 운영된다.

박민원 창원대학교 총장은 "캠퍼스별 특성화·국가 균형발전·지역 상생발전 도모 경남발전을 견인하는 인재를 양성하며 이를 계기로 창원대학교를 창원카이스트 설립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합의서에는 3개 대학이 통합과 관련된 모든 절차를 2025년 12월 31일까지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각 대학 의사결정 체계 심의와 구성원의 통합 동의절차를 밟고, 대학통합실무단을 구성·운영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대학 통합이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의 지속 가능한 동반성장의 혁신 모델이 되도록 국가와 지자체 대학 정책 분야에 적극 협력하고 공동 대응한다는 내용 등도 포함됐다.

이들 대학은 앞으로 통합 효과를 최대화하기 위해 캠퍼스별 특성화와 국가 균형발전·지역 상생발전을 도모한다.

3개 대학 총장은 "과감한 혁신과 경쟁력 확보 등을 통해 지역 상생 발전을 끌어 나가겠다"고 입을 모았다.

창원대는 지난달 22일 경남도립대학들과 통합하고 한국승강기대학교, 한국전기연구원, 한국 재료연구원과 연합하는 형태로 교육부 '글로컬대학 30 사업' 예비 지정신청서를 제출했다. 이 사업에 지정되면 대학은 5년간 1000억 원을 지원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