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22:14 (목)
"지역 언론사, 불공정 여론조사 결과 발표"
"지역 언론사, 불공정 여론조사 결과 발표"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4.04.03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영 후보, 선관위에 고발
"상대 후보 유리한 질문 써"

양산시갑 이재영(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후보 선거캠프가 최근 불공정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한 양산의 한 언론사를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고 3일 밝혔다.

캠프 관계자에 따르면 양산지역 신문사인 양산신문사는 지난달 22~23일 한국여론평판연구소에 의뢰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양산시 갑·을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여론조사 결과 양산갑 윤영석(국민의힘) 후보 지지율이 48.6%, 이 후보가 39.1%로 이 후보의 지지율이 9.5% 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조사는 유무선 ARS조사방식(무선 79%, 유선 21%)으로 진행됐으며 표본 수는 505명, 신뢰도 95%, 오차범위 ±4.4%포인트, 응답률 5.3%다.

여기서 문제가 된 부분은 양산갑 조사의 본 질문 가운데 5번 문항으로 '그렇다면 양산시의 지역 발전을 위해서 힘 있는 4선 국회의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대해 공감하십니까? 공감하지 않으십니까?'라는 내용이다.

해당 질문을 두고 캠프 관계자는 "양산갑·을 지역구 국민의힘 후보들이 '힘 있는 4선 의원'의 필요성을 유세 때마다 공공연히 함께 주장·발언하고 있는데, 이 표현을 여론조사 질문에 그대로 사용했다. 이는 국민의힘 후보자에게 긍정적인 응답이 더 많을 수밖에 없는 질문"이라며 "이렇게 노골적으로 국민의힘 측에 상당히 유리하고 편파적인 어휘를 사용해 여론조사를 했다는 사실에 크게 유감스럽다. 이는 '선거여론조사기준' 제6조를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직전 4번 문항이 '동일정당 후보 당선 선호도'를 묻는 내용으로 '그렇다면'이라는 접속사를 사용하기에는 문항 간 연계성도 떨어지고 유선 전화 비율이 21%나 되는 것도 보수 정당 후보에게 유리한 측면"이라며 "의도적으로 이런 질문과 방법을 사용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그야말로 '선거프레임'을 조성하는 방법으로 여론조사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구보다 공정해야 할 언론사의 의뢰로 진행된 선거 여론조사다. 이 같은 조사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철저히 합법적이어야 하며 특정 후보나 정당에 편향되어선 안 되고 신뢰할 수 있는 방식을 사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내용에 근거해 이 후보 선거캠프는 지난달 31일 경남도 선거관리위원회에 해당 내용을 고발했으며 경남도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역시 해당 여론조사의 불공정성을 인정하는 차원에서 공직선거법, 선거여론조사기준 등에 의거해 양산신문사와 조사기관에게 '공직선거법 준수 촉구' 처분을 1일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