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02:44 (월)
"전공의 복귀해 후회 남지 않도록 해달라"
"전공의 복귀해 후회 남지 않도록 해달라"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4.02.27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복귀 촉구 2차 성명서
윤 대통령 중앙지방협력회의 참석
"증원 2000명은 최소 필수 조치"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한 전공의 집단행동이 장기화하는 27일 경남 양산시 물금읍 양산부산대학교병원에서 의료진 등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한 전공의 집단행동이 장기화하는 27일 경남 양산시 물금읍 양산부산대학교병원에서 의료진 등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도가 27일 전공의 복귀를 촉구하는 2차 성명서를 발표했다. 경남도의 이번 성명문은 지난 21일에 이어 두 번째다.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6차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참석, 전공의들이 의대 증원 확대 방침에 반발해 의료 현장을 이탈한 데 대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볼모로 집단행동을 벌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것은 어떠한 명분으로도 정당화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의대증원 2000명은 최소 필수조치이며 협상이나 타협 대상 아니다"란 발언에 이은 발표다.

경남도는 "전공의 여러분이 현장을 떠난 지 일주일이 흘렀다"며 "우선은 의료현장에 복귀해 대화로 해결하고, 돌이킬 수 없는 후회가 남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박일동 도 보건의료국장은 전공의들이 대거 이탈한 3차 병원들이 진료와 수술을 줄이고 있지만, 아직 2차 의료기관으로 환자가 대거 몰리는 상황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다만, 전체적으로 응급환자 이송ㆍ전원 시간이 평소보다 지연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도는 전날 거점 공공병원인 마산의료원 진료 시간을 늘렸고 필요하면 진료 시간 연장을 적극 검토해 달라고 2차 의료기관(종합병원)에 요청했다.

박 국장은 "개원의까지 집단행동을 한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아직 2차 의료기관까지 진료를 연장할 만큼 시급한 상황이 아니다"고 밝혔다.

도는 성명 발표에 이어 취약계층 의료지원, 법률지원책도 내놨다. 장애인이나 재가노인이진료가 필요하면 맞춤형 돌봄서비스와 연계해 병원을 안내하고 필요하면 담당자가 동행한다.

법률지원단을 구성해 의사 집단행동 장기화로 수술 연기 등 피해가 생기면 전담 변호사를 무료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