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12:01 (토)
박정열 예비후보, 재차 경선 배제… 반발 격화
박정열 예비후보, 재차 경선 배제… 반발 격화
  • 양기섭 기자
  • 승인 2024.02.25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 공관위, 추가 결정 뒤집어
"공정성 오점 남긴 선거 참사"
사천·남해·하동 지역구 박정열 예비후보가 공관위에서 두번째 경선 배제 결정을 하자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지지자들과 항의집회를 하고 있다.
사천·남해·하동 지역구 박정열 예비후보가 공관위에서 두번째 경선 배제 결정을 하자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지지자들과 항의집회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공관위가 지난 22일 오후 8시께 제22대 총선 사천·남해·하동 지역구 박정열 예비후보를 재차 경선에서 배제하자 박정열·최상화 후보가 1차 경선 여론조사를 앞두고 "사천시민들은 원칙도 기준도 없는 이번 '오락가락 결정'에 심각한 의문과 음모를 염려한다. 도대체 무엇을 위해 정당민주주의의 대원칙인 '공정한 후보자 추천'을 누더기로 만들고 있는가? 이것이 제대로 된 공당으로서 국회의원 후보자를 선정하는 올바른 모습인가?"라고 한목소리로 반발하고 나서며 분노가 극에 달한 민의와 함께 지역정가는 혼란에 휩싸였다.

박 예비후보는 지난 18일 경선 후보자 추천에서 1차 배제된 뒤 즉각 이의를 제기하며 부당함을 호소, 19일 이를 수용한 국민의힘 공관위의 결정에 따라 사천·남해·하동 경선 후보자로 추가 결정된 바 있으나 2일 뒤 재차 경선에서 배제한다는 통보에 따라 26~27일 치러지는 1차 경선 여론조사에서 제외될 예정이다.

이에, 박정열 예비후보는 "한쪽에서는 두 번의 맞춤형 사면으로 자격도 되지 않는 자를 억지로 경선후보에 구겨 넣고 또 다른 후보는 두 번씩이나 경선에서 배제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대한민국 보수정당의 정통성을 잊는 국민의힘 공관위의 아무런 근거 제시도 없는 두 번째 경선배제 결정 통보는 기준도 원칙도 없는 충격 그 자체이다"고 주장했다.

더군다나 "서천호 예비후보는 분명한 결격사유가 있다. 국정원 댓글공작으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고 이번 설 특사에 포함됐으나 지난 3일 사면되기 전 비공개로 공천을 신청했다. 이는 당규 제10조 제1항(신청자격 없는 자) 및 제14조 1항(피선거권이 없는자)에 해당해 접수 자체가 불가능함에도 중앙당에서는 지역구 공천을 접수받아 6일 사면대상자 발표 후 7일 선관위에 예비후보 등록이 됐다. 이는 헌법과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이 규정하고 있는 민주주의 원리 위배 또는 그 절차가 현저하게 불공정하거나 정당 스스로가 정한 내부 규정에 위배되는 경우에 해당돼 사법심사의 대상이 된다고 판단된다"며 "이번 사태는 서천호라는 특정 후보를 공천 주기 위한 공작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공당에서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 진행 중이고 이러한 잘못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정든 국민의힘을 떠나는 탈당도 불사하며 무소속 출마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지난 23일 지역 기자회견 및 선거 일정을 모두 뒤로한 채 공관위의 경선 결정 번복과 관련한 항의와 기자회견 및 집회를 열 예정으로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찾았으나 "25일 재심의를 통해 검토하겠다"는 답변은 들었다며 "경선과 관련해 가처분 신청 등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할 것이다. 여론조사에서 1, 2위를 하는 예비후보들이 경선 참여 기회마저 박탈당하고 공정성에 심각한 오점을 남기는 선거 참사를 겪고 있다. 국민의힘이 총선 참패로 이어질 수 있는 시발점이 될 수도 있는 이번 사태에 대한 합당한 책임을 묻고 공정과 상식이 우리 정치의 기본이 되도록 끝까지 싸워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론조사 1위를 기록하다 경선에서 배제된 최상화 예비후보는 박정열 예비후보의 2차 경선 참여 확정 소식에 따라 지난 22일 오후 사천시민을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그의 지지를 선언했으나 같은 날 예기치 않은 박 예비후보의 경선 제외 소식을 접하고 "국민의힘 시스템 공천이 공정성과 상식이라는 원칙에 심각한 의문을 제기하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이번 사태는 국민의힘 내부의 공정성 문제를 넘어 지역 정치의 미래와 사천·남해·하동 지역사회의 신뢰 회복을 위한 중대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명쾌하고 납득할 만한 분명한 해명'을 제시하지 못한다면 공관위원들의 책임을 엄히 물어야 할 것이고 또 다른 책임 있는 자들의 의중이라면 이 또한 국민들의 격렬한 저항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