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02:39 (월)
남해 교통약자 바우처택시 이용한도 확대
남해 교통약자 바우처택시 이용한도 확대
  • 박춘성 기자
  • 승인 2024.01.04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당 월 5만 원→7만 원
콜센터ㆍ앱 통해 예약접수

남해군은 교통약자의 이동수단인 교통약자 바우처택시의 이용한도를 올해부터 1인당 월 5만 원에서 7만 원으로 확대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교통약자 바우처택시란 지역 내 택시운송사업자가 평소 영업을 하다가 교통약자가 차량 배차를 요청하면 2000원의 기본요금으로 남해군 내 어디든 이동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도다. 지난해 7월 3일부터 현재까지 운행 중이다.

이번 이용 한도 확대는 이용자들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면 지역 거주자의 경우 왕복 2회 정도만 해도 이용한도가 소진돼 버리는 문제점을 다소나마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교통약자 바우처택시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상 교통약자에 해당해야 하며, △ 보행상중증장애인(과거 장애인등급제 폐지 전 1~3등급 장애등급 중 보행상 장애가 있는 사람) △ 출산예정자 및 출산 후 1년 이내의 임산부 △ 65세 이상 고령자 중 보행상 어려움이 있는 자 중 장기요양등급 1~5등급 판정자, △일시적으로 휠체어를 이용하는 사람으로서 대중교통수단의 이용이 어려운 사람이 해당된다.

바우처택시는 회원제로 운영이 되며, 이용을 원하는 교통약자는 관할 읍ㆍ면 소재지 행정복지센터 및 남해군청 건설교통과에 본인확인서류(신분증 등)와 함께 교통약자임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제출하고 회원등록을 마쳐야 한다.

회원등록을 마친 이후 경남도 특별교통수단 통합콜센터 및 스마트폰 앱(경남특별교통수단 고객용)을 통해 예약 접수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요금은 1회 자부담 2000원(정액)이고, 1일 4회, 월 7만 원 한도 내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며 이용지역은 남해군 내로 한정된다.

남해군 관계자는 "남해군은 교통약자 인구수 대비 특별교통수단 교통약자 회원 수와 이용수요가 경남 타 시군에 비해 높은 편"이라며 "남해군 교통약자의 높은 교통수요를 합리적이고 공정하게 수급 조절해 현실성 있고 공평한 교통복지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