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05:41 (수)
남해군 '동계 스포츠마케팅' 열기 후끈
남해군 '동계 스포츠마케팅' 열기 후끈
  • 박춘성 기자
  • 승인 2023.12.25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토브리그 등 4만 3000명 예상
주요 체육단지 정비 손님맞이
지역경제 활성화 마중물 기대
남해군이 내년 1~2월 각종 전지훈련 유치 등 초·중·고·대학부 자체 스토브리그를 계획하고 있다.
남해군이 내년 1~2월 각종 전지훈련 유치 등 초·중·고·대학부 자체 스토브리그를 계획하고 있다.

전통적인 동계 전지훈련 명소로 이름 높은 남해군이 자체 스토브리그를 대거 편성하는 등 '저비용 고효율' 전략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남해군은 그동안 전지훈련 유치 성과와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스포츠파크와 상주체육공원 등 주요 체육단지를 정비하고 본격적인 스포츠팀을 맞이한다.

남해군은 2024년 1~2월 각종 전지훈련 유치는 물론 빈틈없이 알찬 초·중·고·대학부 자체 스토브리그를 계획하고 있다. 동계시즌 해마다 남해를 찾는 대구FC 등 9개 팀이 전국 최다 규모의 천연잔디 운동장을 대관했다.

또한, 고등부 스토브리그(1월 3일~1월 21일, 이동 및 창선 운동장), 초등부 스토브리그(1월 4일~1월 28일, 스포츠파크 및 상주체육공원 일원), 대학부 스토브리그(1월 20일~2월 8일, 스포츠파크 치자비자구장) 중등부 스토브리그(2월 17일~3월 1일, 상주체육공원 일원), 보물섬남해스포츠클럽 수시 초청경기 등이 진행된다.

남해군은 이번 동계시즌 전지훈련과 스토브리그를 통해 연인원 4만 3000여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동계시즌(22년 12월~23년 2월)에 방문한 연인원 4만 3686명에 준하는 수치로, 자체 스토브리그에 박차를 가해 전국대회 축소에 따른 방문 인원 감소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

남해군의 동계시즌 스포츠팀 유치는 관광비수기를 맞은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어넣고 있다.

올해 6월 진행한 '보물섬 남해스포츠클럽 운영관리방안 연구용역'에 따르면, 연인원 1인당 추정되는 직접경제유발효과는 11만 3177원이다. 이같은 수치를 적용하면 이번 동계시즌의 직간접경제효과는 193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선수단과 동행하는 학부모 서포터즈의 소비 활동 등을 포함시키면 이보다 더 큰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