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05:09 (일)
호국영령 1861명 이름 새겨 나라 사랑 정신기려요
호국영령 1861명 이름 새겨 나라 사랑 정신기려요
  • 박춘성 기자
  • 승인 2023.12.1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 참전유공자 명비 제막식
가로 8.5m, 높이 1.8m 규모 제작
"군민·미래 후손 영원한 교훈"
지난 18일 남해군 남해읍 남산공원 충혼탑 부지에서 6·25 참전유공자 명비 제막식이 열렸다.
지난 18일 남해군 남해읍 남산공원 충혼탑 부지에서 6·25 참전유공자 명비 제막식이 열렸다.

경남서부보훈지청(지청장 이동희)과 남해군(군수 장충남)은 지난 18일 남해읍 남산공원 충혼탑 부지에서 '6·25 참전유공자 명비 제막식'을 거행했다.

제막식에는 정한규 6·25참전유공자회 남해군지회 부회장 및 16명의 6·25 참전유공자를 비롯해 보훈 단체 회원과 유가족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동희 경남서부보훈지청장, 장충남 남해군수, 임태식 남해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군의원과 군내 기관단체장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남해군 6.25 참전유공자 명비는 가로 8.5m, 세로 1.7m, 높이 1.8m로 제작됐다. 남해군 참전용사들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설치해 참전유공자들의 뜨거운 충정을 표현했다. 또한 명비에는 국가보훈부에 등록된 남해군 출신 6·25 참전유공자 1861명의 이름이 새겨졌다.

정한규 6·25 참전유공자회 부지회장은 "우리에게 전쟁은 쓰라린 기억이지만 우리 후손들은 다시는 겪지 말아야 할 아픈 역사"라며 "군민들과 미래의 후손들이 나라사랑 정신을 잊지 않고 영원히 교훈으로 삼아 주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조국을 위한 고귀한 희생에 존경과 경의를 표한다"며 "앞으로도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호국영웅의 이름이 명예롭게 기억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군민생활 속 보훈문화 조성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