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연 'e-나노소재 화학·습식공정 플랫폼' 구축
전기연 'e-나노소재 화학·습식공정 플랫폼' 구축
  • 황철성 기자
  • 승인 2023.12.10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소재·부품 강소기업 육성
실용화형 솔루션 센터 운영
한국전기연구원이 지난 8일 'e-나노소재 화학·습식공정 플랫폼' 준공식을 개최한 가운데 내빈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한국전기연구원이 지난 8일 'e-나노소재 화학·습식공정 플랫폼' 준공식을 개최한 가운데 내빈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한국전기연구원(KERI)이 국가전략기술 개발의 핵심 거점이 될 'e-나노소재 화학·습식공정 플랫폼' 준공식을 지난 8일 창원본원에서 개최했다.

지난해 4월 플랫폼 착공해 이날 준공함으로써 무려 13년간의 노력의 결실을 맺은 것이다.

총사업비는 3년간 197억 5000만 원으로 연면적 6243㎡(1891평)에 지상 9층 및 지하 1층으로 구성돼 있다.

KERI가 지난 2011년부터 관련 인프라 구축을 추진해 왔고, 2021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의 지원을 받아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이번에 완공된 'e-나노소재 화학·습식공정 플랫폼'은 전기 신소재·부품 분야 기술 경쟁력 확보와 관련 강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구축된 국내 최대 규모의 인프라다.

특히 KERI 개발 기술을 기업체에 이전하고, 성능 검증과 양산화까지 원스톱(One-stop)으로 지원하는 '실용화형 솔루션 센터'가 운영된다.

단순 연구개발과 기술이전에서 멈추는 것이 아닌, 기업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제품 상업화 시기를 획기적으로 단축한다는 목표다.

플랫폼의 또 다른 강점은 지역 핵심기관·기업과의 협업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창원 강소연구개발특구의 기술핵심기관인 KERI의 협력 기업뿐만 아니라 밀양 나노산단, 경남테크노파크, 한국재료연구원, 한국세라믹기술원 등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력으로 플랫폼이 전기재료 분야 허브 클러스터로 성장할 잠재력도 충분하다.

이번 플랫폼 건물에는 각종 화학 실험실, 대형장비(pilot plant)실, 항온항습실, 드라이룸, 정밀계측실, 배터리 충·방전 실험실, 전도성/절연성 소재 실험실, 자료분석실 등 연구자 중심의 첨단 설비 실험실이 다수 들어선다.

이를 통해 국내 연구진이 안정적인 업무 환경에서 국가전략기술 분야 대형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확실한 기반을 가지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남균 KERI 원장은 "최근 E-모빌리티나 스마트 기기의 발전으로 인해 전기 신소재·부품의 고신뢰·고성능화가 크게 요구되고 있다"라며 "이번 플랫폼 완공은 관련 분야 연구개발 저변 확대를 이끌고, 국내 기업들도 함께 성장하는 발판을 만들어 국가 산업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