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2024년 3대 빅 축제로 물든다
김해시 2024년 3대 빅 축제로 물든다
  • 신정윤 기자
  • 승인 2023.12.06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전·동아시아문화도시·방문의해
로컬 관광콘텐츠, 코스 개발 용역
한중일 조각대전·현악기페스티벌 등
김해시청 전경
김해시청 전경

김해시가 시민들에게 특별한 2024년을 선물하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내년 김해시에서는 전국(장애인)체전과 한중일 동아시아 문화도시라는 전국, 국제단위 대형 행사가 개최된다.

이 같은 문화체육 분야 메가 이벤트를 개최하게 된 김해시는 내년을 김해방문의 해로 선포하고 국내외 방문객들을 맞이한다.

김해방문의 해는 내년 대형 이벤트를 가야, 인문생태 등 김해가 가진 독특한 관광자원과 다양한 문화자원과 연계해 김해관광의 기폭제가 될 전망이다.

설정 기간은 2024년 전체이다. 문화체육관광부, 경남도, 한국관광공사가 후원하고 사업비는 도비와 시비를 합쳐 17억 원이다.

김해방문의 해는 내년 김해에서 열리는 10대 이벤트를 중심으로 다양한 콘텐츠가 가미된다.

10대 이벤트는 △10월 전국(장애인)체전과 △동아시아 문화도시 행사(4~10월)를 비롯해 △4월 가야문화축제 △5월 김해꽃축제 △5월 김해문화재야행 △8월 김해가야금축제 △10월 진영단감축제, 김해분청도자기축제, 창작오페라 허왕후 공연 △김해문화재단의 시즌G와 시그니쳐G(5~12월)이다.

여기에 팝업스토어·조형물·경관조명·포토존 운영, 한정 굿즈 개발 판매, 특별여행주간 운영 입장료와 숙박업소 할인, 국내 유명 SNS인플루언서 홍보 등이 더해진다.

현재 특화 관광콘텐츠 개발을 위한 용역이 진행 중이다. 주요 관광자원 테마형 관광코스 개발과 특별여행주간 운영 방안, 관광명소 조형물 설치, 온오프라인 홍보와 마케팅전략 수립을 주 내용으로 이달 말 최종보고회 를 개최 예정이다.

이밖에 김해시는 김해방문의 해를 맞아 김해 대표 관광시설인 김해가야테마파크와 김해낙동강레일파크, 김해종합관광안내소를 정비한다. 또 레트로 감성으로 MZ세대에 인기인 봉황대길과 원도심을 중심으로 한 풀뿌리 관광조직 DMO 활성화를 추진해 매력적인 로컬관광을 선보인다.

△동아시아 문화도시= 김해시는 지난해 말 전국 10번째, 경남 최초로 문화체육관광부 '2024 동아시아 문화도시'에 선정됐다. 한중일 3국 선정도시 간 문화예술 교류가 주 내용으로 한국은 김해시, 중국은 웨이팡, 다롄, 일본은 이시카와현이 선정도시이다.

설정 기간은 내년 전체이며 이 기간 이후인 2025~2026년에도 민간교류사업이 이어진다. 내년 사업비는 국·도·시비, 관광진흥개발기금을 합쳐 28억여 원이다.

내년 한 해 3국 문화교류 16개 사업이 추진되며 4월 개막식(가야문화축제 연계), 4~11월 동아시아 조각대전, 현악기 페스티벌 등, 11월 폐막식(전국체전 연계) 순으로 진행된다.

△전국(장애인)체전= 제105회 전국체육대회는 내년 10월 11~17일 김해종합운동장 등 19개 시군에서 49개 종목으로, 제44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내년 10월 25~30일 김해종합운동장 등 12개 시군에서 31개 종목으로 개최된다.

선수, 임원만 전국체전 3만여 명, 장애인체전 9000여 명 규모로 참가하게 되며 체전 이듬해 전국소년체전(장애학생체전), 2026년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이 김해서 잇따라 열린다.

홍태용 시장은 "지난달 25일 가야테마파크에서 2024 김해방문의 해 선포식을 개최했다. 우리 시는 내년 김해방문의 해와 함께 전국체전, 동아시아 문화도시라는 대형 이벤트를 치르게 된다"며 "이 기회를 살려 우리 시가 전환적 성장을 이루고 새로운 도시 역사의 첫 페이지를 장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