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지방세 체납자 수입물품 구입 제한
창원 지방세 체납자 수입물품 구입 제한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3.12.05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만원 이상 고액ㆍ상습 체납자
23명 관세청 체납처분 위탁 통지

창원특례시 마산합포구(구청장 김선민)는 지방세 1000만 원 이상 고액ㆍ상습 체납자로 명단이 공개된 체납자의 수입물품에 대한 체납처분을 관세청에 위탁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위탁 대상자는 2023년 지방세 체납자로 명단이 공개된 23명으로, 총 체납액은 7억 3200만 원이다.

체납처분 위탁에 따라 △체납자가 입국할 때 휴대 또는 소지해 수입하는 물품(휴대품) △인터넷 등을 통해 해외에서 직접 구매한 후 배송업체를 통해 수입하는 물품(특송품) △무역계약 체결 등을 통해 일반적인 형태의 수입물품(일반 수입품)에 대해 압류가 이뤄진다.

압류 후에도 체납액을 납부치 않을 경우 관세청에서 고가품은 한국자산관리공사 등 전문 매각기관에 공매를 의뢰하고, 소액 물품은 관세청에서 직접 공매한다.

하성희 마산합포구청 세무과장은 "고액ㆍ상습 체납자에 대한 명단공개에 이어 수입물품 압류라는 적극적인 체납처분을 통해 공정한 조세정의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