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10:21 (수)
여ㆍ야 모두 비판 아닌 비방 지양해야
여ㆍ야 모두 비판 아닌 비방 지양해야
  • 경남매일
  • 승인 2023.11.27 22: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균 칼럼니스트
이태균 칼럼니스트

상대방에 대한 비판을 할 경우 우선 사실에 기초해 합리적이고 보편 타당성이 있어야 한다. 아니면 말고 식의 비판은 가짜뉴스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비판은 선의로 해석할 수 있는 말도 어떻게 해서라도 악의적으로 해석해 상대를 최대한 부정적으로 보이게끔 몰아가는 게 비판의 기본이다. 오늘날 우리는 비판이 아닌 비방이 넘쳐나는 시대에 살고 있으며, 특히 정당의 대변인들은 '악의적 해석'의 전문가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들은 국민과 유권자의 분노를 유발하기 위한 목적으로 과장법과 같은 표현의 최대주의를 지향한다.

국가와 사회의 지도층이라고 자부하는 정치권을 보면 상생도 아니고 상대가 바람직한 방향으로 바뀌기를 바라는 게 아니라 상대방을 타격해 국민과 유권자로부터 비난과 부정적인 이미지를 갖도록 하기 위한 것이 비판의 요지다.

최근 민주당의 일부 의원들은 한동훈 법무부장관을 향해 입에 담기 어려운 용어를 구사하면서 비판이 아닌 비방을 퍼붓고 있다. 당 대표와 5선의 국회의원을 역임하고 운동권의 대표 주자라고 자칭하는 사람부터 젊은 국회의원까지 마치 서로 경쟁이나 하듯이 망언을 쏟아내고 있다.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는 우리의 격언을 들먹이지 않더라도 이들의 말들은 아무리 정치적인 수사라고 해도 인격 모독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는다.

야당의 일부 국회의원들은 자신이 증오하거나 혐오하는 대상을 속이 후련할 정도로 독설을 퍼붓는 비판이야말로 진정한 비판이요, 그게 바로 야당의 소임이라고 생각한다. 민주당 일부 의원은 개딸들을 의식하고 차기 총선에서 공천을 받기 위한 사전 포석 때문에 정부ㆍ여당을 공격하는 도를 넘는 발언이 난무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런 풍토에선 성찰은 기대하기 어렵고 오류의 검증조차 불가능하다. '너 죽고 나만 살자'는 정치권과 비판의 논객들은 이성으로 싸우는 게 아니라 머릿수로 싸우려고 한다. 자기 진영의 다수가 당장 듣고 싶어 하는 말만 하려고 한다.

상대방을 향한 비판이 아닌 비방은 서로가 자제해야 한다. 정치권이 이런 식으로 나아가면 진영논리에 매몰되어 국론이 분열되고 국민통합은 멀어질 수밖에 없다. 국민과 유권자들도 국론 분열에 앞장서는 이러한 사람들이 정치권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내년 총선에서 심판해야 할 것이다.

윤석열 정부와 여당을 진보적 관점에서 비판하는 것이 잘못은 아니지만, 그동안 진보 정권도 많은 과오와 시행착오가 있었음을 성찰하면서 비판하면 정부ㆍ여당도 배우는 것이 있을 텐데, 그런 것이 없다는 게 문제다. 대북정책에서부터 노동정책에 이르기까지 문재인 정권의 모든 정책은 흠잡을 데 없이 완벽했는가라는 질문에 '예'라고 답할 사람은 드물 것이다. 문 정권 5년간, 아니 이후에라도 진보 언론에서 문 정권의 과오에 대한 비판을 제대로 했는가.

386운동권은 민주화 운동하다 감옥살이한 것을 무슨 벼슬이나 한 것처럼 자랑한다. 민주화 투쟁에 앞장서 고생한 동료와 선배들에 대한 예의를 강조하는 건 좋지만, 이게 일종의 부족주의로 전락해 민주화 운동으로 감옥에 한번 갔다 오지 않은 비운동권 사람들을 금기시하는 풍토는 민주화에 역행하는 것이다.

운동권 출신들은 직무에 최선을 다해 우리나라 경제발전에 기여하면서 세계 10대 경제 국가를 만든 사람들에게 부끄러운 줄을 알아야 한다. 운동권 출신들이 보수당과 비운동권 인사들을 비판하고 비난하려면 자아 성찰부터 하기 바란다. 열심히 일한 사람들과 기업들이 내는 세금으로 국가로부터 복지와 사회보장 혜택을 받고 살아온 다수의 운동권이 감사할 줄 몰라야 되겠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성진 2024-02-09 21:57:09
운동권 출신들이 무엇이 그리 문제입니까?
윤석열 정권은 일본에 항거한 독립지사나 운동권 출신들을 왜 그리 싫어하고 있는 것입니까? 그리고 무엇 때문에 일본을 그리 사랑하고 있냐는 것이다.
군사독재에 항거하며 고난을 겪고 있을 때 모르는 척 하며 공부만 한 인간들이 지금 와서 운동권 출신을 미워하는 저의가 무엇이냐는 것이다. 누구 덕에 자유를 만끽하며 행복하게 살고 있는지 생각해 보았냐는 것이다.
운동권 출신들이 비록 문제가 있다고 하여도 전체가 아닌 일부의 문제를 전체인 양 운동권 출신 타도를 외치고 있는 여권의 행위는 어불성설이며 있을 수 없는 행위라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