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 지원 후 조사' 경남도 '긴급복지금' 바로 준다
'선 지원 후 조사' 경남도 '긴급복지금' 바로 준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3.11.27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 가정 72시간 안에 지원
중위소득 75% 이하 가구 대상
129 신고·주민센터서 상담

경남 A군에 거주하는 김씨는 전 배우자의 사업 실패에 따른 파산으로 자녀 양육비를 지원받지 못한 상황에서 생계유지를 위해 물류 배송일을 하고 있었다. 설상가상으로 이 여성은 갑작스러운 다리 골절로 일을 할 수 없게 되어 생계 곤란을 겪는 상황이 발생했다. 그는 A군의 긴급복지 생계비 지원으로 위기상황을 해소할 수 있었다.

경남도는 이 같은 상황처럼 사망·질병·부상 등 위기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을 72시간 내 선(先) 지원하는 긴급복지서비스를 시행 중이다.

겨울철 긴급한 도움이 필요한 도민은 보건복지콜센터(129) 또는 거주지 읍면동 주민센터 원스톱 신고를 적극 활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긴급복지 지원 대상은 △소득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인 가구(4인 기준 월 소득 405만 원 이하) △금융재산 600만 원 이하 △재산 기준 중소도시 1억 5200만 원 이하 등이며, 생계·의료·주거비 등을 선 지원 후 소득 및 재산 기준 충족은 사후조사로 판단한다.

올해 긴급지원 내용을 보면, 생계지원은 4인 기준 지난해보다 5.47% 인상된 월 162만 원을 최대 6회까지 지원한다.

주거비는 월 43만 원(시 지역, 최대 12회), 의료비는 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이와 함께 교육급여, 연료비, 해산·장제비 등도 지원받을 수 있다.

경남도는 올해 '경남형 위기가구 발굴 시스템' 등 생애주기별 위기발굴 기반 구축을 통해 저소득 위기가구 약 2만 7000가구 약 4만 3000명을 빈틈없이 발굴해 221억 원을 신속하게 지원했으며, 긴급지원 후에도 공적자원·민간서비스 연계 등 다각적 지원을 위해 노력했다.

특히 경남도는 하반기 36억 원(국비 29억 원 포함)의 긴급복지 예산을 추가 확보 경기 불황에 따른 도내 취약계층 위기상황 해소에 힘을 쏟고 있다.

이미화 경남도 복지정책과장은 "생활고 등으로 인한 안타까운 사건이 더 이상 도내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위기가구 발굴에 선제적으로 신속하게 대응하겠다"면서, "지난 11월 새롭게 출범한 3만 3000명 규모 '경남 행복지킴이단' 등 지역사회 자원과 연계하여 복지 사각지대 위기가구 발굴 및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