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공인중개사 352곳 연말까지 특별점검
경남 공인중개사 352곳 연말까지 특별점검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3.11.23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아파트ㆍ빌라 밀집지 중심 점검
3차, 전세사기 발생 가능 지역 단속
<경남 전세사기 2차 점검 결과>
<경남 전세사기 2차 점검 결과>

경남도는 전세사기 피해가 전국적으로 계속 발생하고 있어 3차 특별점검을 한다고 23일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전세사기 확산을 막고자 각 지자체와 함께 수도권을 대상으로 1차(2월 27일∼5월 19일),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2차(5월 26∼7월 31일) 특별점검을 했다. 경남에는 공인중개사 사무소가 6000여 곳이 넘는다.

경남도, 국토교통부는 올해 연말까지 이어지는 3차 점검 때 18개 시ㆍ군 중 전세사기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곳에서 영업하는 공인중개사 352곳을 선별해 위법 사항이 있는지 살핀다.

경남도는 2차 특별점검 때 아파트, 빌라가 밀집해 임대차계약이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공인중개사 716곳을 점검했다.

이때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중개보조원에게 빌려주거나 계약서 작성 미흡, 중개대상물 확인 설명 미흡 등 이유로 202곳을 적발해 자격취소 등 행정처분을 하거나 수사 의뢰, 또는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