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00:23 (목)
하동군, 2024년도 예산안 7166억원 편성
하동군, 2024년도 예산안 7166억원 편성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3.11.22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군은 별천지 하동의 초석을 마련하고 민생경제 보호에 중점을 둔 7166억 원 규모의 새해 예산안을 편성해 지난 21일 하동군의회에 제출했다고 22일 밝혔다.

새해 예산안은 일반회계가 0.05% 3억 원 감소한 6119억 원, 특별회계가 28.86% 234억 원 늘어난 1047억 원으로, 전년 대비 3.34% 231억 원이 증가했다.

세입예산은 의존재원인 국·도비 보조금 2178억 원, 지방교부세 및 지방소멸대응기금 2642억 원, 조정교부금 211억 원과 자주재원인 지방세 320억 원, 세외수입 261억 원 등으로 이뤄졌다.

기능별로는 국세 감소로 인한 유례없는 세입 결손에도 불구하고 한정된 재원을 바탕으로 분야별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최우선으로 배분했다.

분야별 예산은 △돌봄이 필요한 취약계층 보호 등 사회복지 분야가 122억 원(9.78%) 늘어난 1374억 원 △하동아카데미 등 평생교육 강화와 학교통합 등 교육혁신을 위한 교육 분야가 8억 원(15.86%) 늘어난 61억 원이다.

그리고 △수질 및 생활폐기물처리시설 확충 등 환경 분야가 67억 원(10.24%) 늘어난 726억 원 △자연친화적인 하천유지와 경제자유구역개발 활성화를 위한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가 584억 원(67.24%) 증가된 1452억 원 △일하고, 변화하는 혁신군정을 위한 공공행정 분야가 98억 원(36.33%) 늘어난 368억 원이다.

특히, 농업·농촌 부문은 단순한 1차산업이 아닌 미래 먹거리의 성장엔진으로 육성하고자 22억 원(2.31%)이 늘어난 992억 원을 편성해 전체 예산의 13.84%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지속적으로 지원 규모를 확대했다.

하승철 군수는 "새해 예산안은 주민복지와 지역활력제고에 최우선하고, 지역소멸위기 극복과 미래투자에도 소홀함이 없는 균형 있는 투자로 지역발전이 한 단계 도약하는데 예산을 중점적으로 편성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