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가야고분 세계유산 등재 기념 전시회
고성, 가야고분 세계유산 등재 기념 전시회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3.11.21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분, 다시 가야를 잇다' 주제
고성 송학동 고분군 등 7개



고성군은 21일 고성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고분, 다시 가야를 잇다'를 주제로 특별전시회(사진)를 연다.

이번 전시회는 최근 고성 송학동 고분군을 비롯한 가야 지역 7개 고분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것을 기념해 마련했다.

특별전은 크게 5개 부분으로 이뤄졌고 △ 1부 가야의 시작, 변한의 다양한 소국들 △ 2부 가야의 성장 동력, 철 △ 3부 가야 사람들, 고분을 만들다 △ 4부 고대 동아시아 국제 교역 도시, 소가야 △ 5부 유네스코 세계유산, 고성 송학동 고분군 등이다.

고성 송학동 고분군으로 대표되는 소가야 고성 일대는 가야 시대 전반에 걸쳐 여러 외래 문물이 서로 교류하는 남해안 최대 규모의 국제 교역 도시로 성장했다.

또한 고성 송학동 고분군은 구릉 정상부의 3기의 무덤이 연결된 독특한 구조를 보이며, 가야 후기 단일 고분으로는 가장 큰 규모로 조성됐다. 이번 특별전은 내년 12월 31일까지 열린다.

한편, 특별전과 함께 부대행사도 열린다. 박물관을 찾는 가족 관람객을 위한 '유네스코 세계유산! 송학동고분군 향고정대(인센스홀더) 만들기' 프로그램이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1시와 3시, 선착순 30팀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