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해수부에 정어리 집단폐사 대책 건의
창원시, 해수부에 정어리 집단폐사 대책 건의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3.11.19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승환 장관 마산만 현장 방문
오염퇴적물 정화 사업 등 요청
기관 협업 통해 수질 개선 속도
창원특례시는 지난 17일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산소부족에 따른 마산만 내 정어리 집단폐사 대책 마련을 건의했다.
창원특례시는 지난 17일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산소부족에 따른 마산만 내 정어리 집단폐사 대책 마련을 건의했다.

창원특례시는 지난 17일 마산만 정어리 폐사 현장을 방문한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산소부족에 따른 마산만 내 정어리 집단폐사 현상 근본 원인 규명 및 대책 마련을 건의했다.

시에서는 지난 6월 정어리 집단폐사 재발 방지대책 수립하고, △1단계 정어리 폐사 전(최대 포획으로 정어리 개체 감소 유도) △2단계 정어리 폐사 후(신속 수거·처리) △3단계 정어리 폐사체 수거 완료 후(예찰 강화)의 3단계의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그 결과 폐사 발생량이 2022년 226t 대비 2023년 46t으로 80% 감소했으며, 수거·처리 기간을 22일 단축했다.

마산만 유입 하천의 오염물질 부하량은 감소추세이나 산소부족 현상이 지속 발생함에 따라 시에서는 마산만 내의 근본적인 원인 규명과 그에 따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판단해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마산만 내 수질오염 현황, 오염퇴적물, 마산만 구조적 원인 등 근본적 원인조사와 △마산만 내호구역 오염퇴적물 정화사업 등 마산만 수질개선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김종필 해양항만수산국장은 "마산만은 지난 1982년 특별관리해역으로 지정된 후 육상오염원 차단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마산만 특별관리해역 관리주체인 해양수산부와 지속적인 협업으로 수산자원이 회복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