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01:37 (월)
"길고양이 공공급식소로 캣맘 논란 없애야"
"길고양이 공공급식소로 캣맘 논란 없애야"
  • 신정윤 기자
  • 승인 2023.10.30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 동물보호 조례 개정 추진
"길고양이 집중 되레 소음" 반대도
시의회, 내년 1월 조례 발의 추진
서울 서초구가 설치한 길고양이 공공급식소.
서울 서초구가 설치한 길고양이 공공급식소.

김해에 길고양이 보호를 위한 공공급식소 설치가 이뤄질 지 관심이다. 캣맘이나 이를 반대하는 동물학대자 등이 사회적 이슈가 되는 가운데 이를 법제화로 이끄는 것이라 주목된다.

김해동네고양이협회는 최근 김해시에서 길고양이 보호를 위한 공론회를 시의회 특별위원회실에서 개최했다. 김해문화재단 문화도시센터 문화도시조성사업 도시문화실험실 일환으로 개최됐다.

공공급식소는 김해시 동물보호조례를 일부 개정해야 가능하다. 이날 공론회에서는 해외의 길고양이 보호 정책 사례 고찰, 타 지역 조례와 비교해 길고양이 보호조례 제개정 필요성, 길고양이 보호 조례제정이 답인가 등의 발표가 이어졌다.

경남도에서는 진주시가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를 동물보호조례에 명문화 한 것이 유일하다. 현재 시행 중인 '김해시 동물보호에 관한 조례'에는 길고양이 개체 수 조절을 위한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을 할 수 있다는 규정만 존재한다.

길고양이 공공급식소 설치를 찬성하는 입장은 길고양이 캣맘들이 산발적으로 양산되면서 주민들과 갈등을 일으키는 사례가 많고 스티로폼, 벽돌 등으로 만들어 주변에 2차 폐기물이 쌓이는 등의 부작용을 해소하는데 공공급식소가 답이라고 주장한다. 공공급식소는 공공기관 내에 설치되기에 민원이 적다.

반면 설치 반대측 주장은 공공급식소 주변에 길고양이가 집중화 되면 번식기에 소음이 가중되는 등의 문제점이 있다고 반박한다. 동물보호법 시행령에 길고양이는 자유롭게 개체조절이 가능하다고 명문화 돼 있어 시행령의 취지상 공공에서 개체 증식을 돕는 급식소 운영은 법령에 어긋난다고 주장한다.

김해동네고양이협회는 김해 동물보호 조례안에 길고양이 관련 문구를 명문화한 뒤 추후에 길고양이와 관련된 별도의 독립된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

이날 공론회에서 좌장으로 기조발표를 한 송유인 의원은 "김해시 조례에는 유기견이나 길고양이에 대한 정의도 아직 없다"며 "길고양이 보호 관련 조례안을 발의하기 전 공론화를 통해 더 많은 시민들의 의견을 들어보고자 하는 것이다. 내년도 1월에 관련 조례 개정안 의원 발의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