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CAS 생멸치키트, 미국·캐나다 수출길
남해 CAS 생멸치키트, 미국·캐나다 수출길
  • 박춘성 기자
  • 승인 2023.10.03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도시 한인마트서 판매
수산물 소비 활성화 기대
남해군 수산업협동조합이 CAS 생멸치키트를 미국·캐나다 등 미주지역으로 수출 판매한다.
남해군 수산업협동조합이 CAS 생멸치키트를 미국·캐나다 등 미주지역으로 수출 판매한다.

남해군 수산업협동조합에서 생산되는 CAS 생멸치키트가 미국·캐나다 등 미주지역으로 첫 수출길에 올라 현지 6개 도시의 한인마트 등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남해군은 군비 자체사업인 '2023년 수산물 상생할인 지원사업'을 통해 남해 수산식품 세계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에 지역 대표 특산물인 멸치를 가공한 CAS 생멸치키트 3300여 개를 미주지역으로 수출하기 위해 지난달 26일 남해군수협 본소에서 1차분 상차를 진행했다.

CAS 생멸치키트는 남해군수협에서 CAS(Cells Alive System) 자기공법을 활용해 생산하는 제품이다. 55℃이하 자기공법으로 급냉함으로써 세포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해 해동 후에도 냉동 전과 같은 상태의 품질을 유지하는 게 특징이다.

본래의 신선한 맛과 향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으며, 멸치쌈밥의 양념까지 그대로 재현해 상품성을 크게 높였다. 현지로 수출된 CAS 생멸치키트는 뉴욕, 시애틀, LA, 벤쿠버, 토론토, 괌 등 6개 도시의 한인마트 등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최근 국내 수산물의 소비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해군 수산업계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크게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수출형 블루푸드 육성'이라는 내년도 정부의 해양수산정책 기조와도 맞물려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남해군은 올해 초 베트남 수출을 위한 MOU체결 등 적극적인 해외시장 개척지원을 하고 있다. 앞으로도 해외 수산식품박람회 남해관 운영, 유럽지역 등 새로운 판로 모색을 위해 홍보프로모션 등 다양한 해외마케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남해군수협의 곽현휴 가공과장은 "전 세계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제품개발과 마케팅을 더욱 적극적으로 펼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