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도 핵폐기장 추진 방관하면 안돼"
"대마도 핵폐기장 추진 방관하면 안돼"
  • 박슬옹 기자
  • 승인 2023.09.25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경남도당, 회견 촉구
1만 9000t 핵연료 찌꺼기 묻혀
"현정부 중단 의견 피력 필요"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지역위원장들이 25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대마도 핵폐기장 건설 추진에 대해 규탄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지역위원장들이 25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대마도 핵폐기장 건설 추진에 대해 규탄하고 있다.

최근 일본 대마도 시의회가 일본 정부의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장 선정 절차에 참여하기 위한 청원안을 통과시켰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이 이에 대해 규탄하고 나섰다.

민주당 경남도당 지역위원장들은 25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과 경남과의 거리가 불과 49.5㎞ 떨어있는 대마도 지하에 일본의 고준위 핵폐기물 영구 매립장을 건설하겠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이는 대한민국의 영토주권, 해양주권을 침해하는 행위이다"고 지적했다.

해당 매립장이 지어지게 되면 일본 전역 재처리 시설에 있는 1만 9000t의 핵연료 찌꺼기를 지하 300m 아래에 보관하게 된다.

이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우리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은 물론이고 동해안, 남해안의 어민 및 수산업에 종사하는 부울경 시ㆍ도민의 생업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럼에도 이를 방조하고 있는 현 정부와 국민의힘 소속 부울경 시ㆍ도지사를 강하게 규탄한다"며 "지금이라도 당장 일본 정부로부터 후쿠시마 핵폐수 방류 중단과 함께 대마도 핵폐기장 건설 중단을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