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교사 존중받는 행복학교 만들기 노력"
"학생·교사 존중받는 행복학교 만들기 노력"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3.09.25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3개교 행복학교장 197명 모여
교육공동체 운영방안 등 모색

경남교육청은 25일 미래교육원 미래공감홀에서 행복(나눔)학교 134개교와 행복맞이학교 63개교의 학교장 197명을 대상으로 행복학교 학교장 협의회를 열었다.

이번 협의회는 행복학교 운영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고, 현안에 대한 고민과 존중하는 교육공동체의 운영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한민국 교육트렌드' 공동 저자인 송대헌 강사는 '교육공동체의 위기, 상황진단과 대안모색'이라는 주제의 특강에서 "현장의 갈등 상황에 대해 사법적 접근보다는 교육적 접근 통로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그 어느 때보다도 관계 회복이 필요한 시대에 학교장의 역할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김정희 학교혁신과장은 "학생의 학습권과 교사의 수업권이 상호 존중되는 교육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라면서 "교육활동 보호로 모두가 존중받는 교육공동체를 위해 행복학교가 중요한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