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06:49 (목)
진해 웅동1지구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대응 논란
진해 웅동1지구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대응 논란
  • 경남매일
  • 승인 2023.05.25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해 웅동1지구 개발사업시행자 지정 취소에 따른 대응이 달라 논란이 일고 있다. 공동시행자인 경남개발공사와 창원시에 대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하 구역청)이 지난 3월 30일 사업자 지정 취소를 고시했다. 경남개발공사는 사업자 재공고에 대비하는 반면, 창원시는 웅동지구 사업자 지정 취소의 원인이 된 개발업체 ㈜진해 오션리조트를 보조참가인으로 한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처분에 대한 취소 소송`을 제기했다.

창원시가 공공사업 시행자인 경남개발공사를 놔두고 시행자 지정 취소 원인의 한 축인 민간업체 진해 오션리조트를 보조참가인으로 해 소송을 제기한 것이 반발을 불러왔다. 생계대책 어민들은 웅동지구 개발을 할 수 있는 정상적인 대체 사업시행자를 조속히 공모를 통해 발굴하고, 새로운 사업시행자가 웅동지구 개발사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것을 행정기관에 요구하고 나섰다.

어민들은 특히 창원시의 소 제기는 창원시민이 아니라 골프장 업자가 원하는 소송일 수 있다는 의문을 달고 있다. 웅동지구 의창ㆍ진해 소멸어업인조합은 25일 창원시가 제기한 개발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처분 취소 소송 및 가처분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어민들은 웅동지구 내 창원시가 넘겨준 생계대책토지는 "개발권도 없고 세금, 이자만 내고 있어 어민들은 죽을 지경인데 억지소송을 창원시는 이쯤에서 그만두기를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 등 실력행사까지 할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웅동1지구 개발사업이 정상화가 될지 아직까지 미지수다. 법적 공방은 예고된 수순이다. 웅동지구 사업은 토착 비리와 정경유착 의혹에다 민간투자 업체 계약(협약) 미이행에도 돈이 되는 골프장만 영업하고 있다는 논란이 많았다. 이런 가운데 사업시행자 재도전이 갈등을 더 키우는 꼴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