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경자청 운영사례 배우러 남아공 국회의원 대표단 방문
부진경자청 운영사례 배우러 남아공 국회의원 대표단 방문
  • 황철성 기자
  • 승인 2023.04.19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국회의원 대표단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을 찾아 경제자유구역 발전 과정 및 우수 운영 사례 등을 공유했다고 19일 밝혔다.

남아공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쥬디 헤르만스 위원장을 비롯한 소속 국회의원 9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은 부산시와 경남도의 우수한 외국인 투자환경과 운영방안을 살펴보기 위해 경자청을 방문했으며, 김기영 청장은 경자청의 발전 과정 및 우수운영 사례 등을 소개했다.

대표단은 경제자유구역 입주기업 및 투자유치 현황, 부산항 신항 운영 및 개발현황 등을 청취했으며, 부산진해경자구역의 대표적 장점인 물류 트라이포트(항만ㆍ철도ㆍ항공) 인프라와 복합물류 전략산업 추진방안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총 GDP의 약 21.8% 차지할 정도로 아프리카 경제 선도국으로 삼성 등 30여 개 우리기업이 진출해 있으며 6ㆍ25 전쟁 당시 유엔 연합군으로 참전한 우호 국가이기도 하다.

대표단을 접견한 김기영 청장은 "지속적인 우호교류를 통해 양국 경제자유구역간 돈독한 상호 협력관계가 다져지길 기대한다"며 "2030엑스포 유치를 위해 온 국민이 한뜻으로 노력하고 있으니, 남아프리카공화국이 부산유치를 위해 큰 힘이 돼주시길 당부드린다고"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