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02:26 (월)
부산항 발전 기여한 5개 선사 하파그로이드 등 감사패 수여
부산항 발전 기여한 5개 선사 하파그로이드 등 감사패 수여
  • 정석정 기자
  • 승인 2023.04.02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BPA)는 지난달 31일, 2022년 악조건 속에서 부산항 물동량 하락 폭 최소화와 친환경 항만 구축에 기여한 오션익스프레스네트워크(ONE), MSC, 하파그로이드(Hapag-Lloyd), 고려해운, SM상선에 감사패를 수여했다. BPA는 이날 본사 사옥으로 이들 5개 선사 관계자와 각 선사가 주로 기항하는 터미널(허치슨터미널, 부산신항만, 한진부산컨테이너터미널)의 대표이사를 초청해 감사패를 전달하고, 부산항 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ONE(오션네트워크익스프레스)는 지난해 부산항 기항 선사들 가운데 최대 물동량을 처리했다. 수출입과 환적을 합쳐 약 299만TEU에 달했다. MSC는 지난 2021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최다 환적화물 처리 실적(약 222만TEU)을 기록했다. 특히, 환적 물동량을 전년 대비 약 17%나 늘려 2022년 부산항 환적 물동량 하락세를 방어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지난 2021년에 환적 물동량 44만TEU를 신규 창출한 데 이어 2022년에도 약 32만TEU를 새로 창출하는 등 부산항 이용을 더욱 확대하고 있다. MSC는 지난해 단독으로 부산항 동남아 노선과 인도 노선을 신규 개설했고, 미주동안 노선 1개에 부산항을 추가 기항하는 등 부산항 정기노선을 확장 중이다. 고려해운은 지난해 부산항 이용 국적선사 중에서 가장 많은 물동량(183만TEU)을 처리했으며, 하파그로이드와 SM상선은 친환경 선박(국제항만협회(IAPH)에서 평가하는 ESI(Environmental Ship Index) 지수 30점 이상의 선박)의 부산항 기항을 대폭 늘려 선박배출 오염물질 감축을 선도하며, 부산항 탈탄소화 정책에 기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