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07:25 (토)
화폭에 담은 `오랫동안 떠난 고향 감성`
화폭에 담은 `오랫동안 떠난 고향 감성`
  • 이대근 기자
  • 승인 2023.03.30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34번째 허정화 개인전
갤러리진심 `진주에 깃들다`
판타지 픽션으로 남강 그려
1 허정화 작가의 작품 `진주에 깃들다`.
1 허정화 작가의 작품 `진주에 깃들다`.

화가 허정화 씨가 서른네 번째 개인 작품전을 열고 있다.

허 화백은 진주시청 `갤러리 진심`에서 31일까지 `진주에 깃들다`는 주제로 30여 점을 작품을 선보인다.

2 2023년 서른네 번째 개인 작품전을 여는 화가 허정화의 작품 `진주에 깃들다`(장지에 채색).
2 2023년 서른네 번째 개인 작품전을 여는 화가 허정화의 작품 `진주에 깃들다`(장지에 채색).

화가 허정화 씨는 그간의 `판타지 픽션`(fantasy fiction)이라는 회화적 표현 방법으로 작업해 왔는데, 이러한 회화법은 기존의 이미지들을 융합(融合)하고 통섭(統涉)해서 인류의 마음속에 다가서려고 하는 것으로써, 미술평론가 김복영(철학박사ㆍ전 홍익대 교수)은 `기존 이미지 세팅의 변경 설정과 소재 특성의 초자연적인 변형`이라고 평가하면서 기존의 소재와 관련한 사건의 추가와 변경을 시도함으로써 환영(幻影)과 팬덤(狂信)으로 뜻밖의 환각을 야기하는 방법이라고 평한 바 있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전시에 이어 고등학교 졸업과 함께 오랫동안 고향 진주를 떠나 서울과 독일에서 학업과 창작활동을 하다가 7년 전 고향 진주로 돌아와 생활해 온 감회를 `진주에 깃들다`라는 주제로 그린 것이라고 작가는 밝혔다.

3 허정화 화가
3 허정화 화가

그의 회화는 촉석루를 비롯한 진양호, 남강의 요소요소에서 보여지는 풍경과 현상들을 자신의 회화표현의 독특한 방법인 `판타지 픽션`을 통해 보여주는 것으로, 미술평론가 이성석(남가람박물관장)은 "마치 고방유리를 통해서 세상을 보는 듯한 느낌으로 화면 전체를 하나의 결(?)에 맞춰 춤추듯이 나타난다"면서 "허정화의 그림의 내용적인 측면을 들여다보면 진주=고향이라는 등식이 성립돼 나름의 독특한 은유의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했다.

화가 허정화는 이번 개인전을 포함해서 34회의 개인전과 국내외 아트페어에 16회 참여한 중견작가로서 진주여자고등학교, 숙명여대와 같은 대학원에서의 박사, 독일 뒤셀도르프 미술대학을 마쳤다.

현재 촉석회 회장직의 소임과 함께 K-아트쇼 아트디렉터를 맡고 있다. 그 외 서울미술협회, 한국화여성작가회, 이꼴전, 진주미술협회, 직전 등의 그룹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숙명여대, 대진대, 상지대, 대구대 등지에서 겸임교수 및 강사를 역임했고, 진주동명고등학교에서 최근 5년간 후학을 지도했다.

그의 작품은 베를린 독일대사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매일경제, 서울신문사, 국회, 삼성경제연구소, 진주시청 등 30여 곳에 소장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